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11-13 17:59:30 IP ADRESS: *.237.81.246

댓글

6

조회 수

3562

[img1]도심 한복판의 노스탤지어

김대우의 맛집기행(2) 제남식당의 메밀국수

강남역 부근은 누구라도 인정하듯 현재 한국 최고의 상권이다. 수많은 어학원들과 극장을 드나드는 유동인구들이 이리저리 거대한 물결처럼 움직이면서 지갑을 여는 곳이다. 당연히 각종  점포들도 고액의 임대료를 지불할 자신과 배짱이 있는 곳들만 모여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그런 무시무시한 상권에서도 가장 노른자위라고 할 뉴욕제과 뒤편 길에 떡하니 위치한 제남식당 (02-3482-8316)은 태평스럽기 그지없다. 최첨단의 디자인으로 무장한 간판들 사이에 ‘미니멀’하기 그지없는 단순한 글씨체로 자신을 알리는 건 차치하고라도 안으로 들어서면 더 놀라운 일이 기다리고 있다. 여름에도 주먹만 한 에어컨을 틀어놓고는 나머지는 선풍기 바람으로 때운다. 메뉴는 또 어떤가. 여름엔 메밀국수와 유부초밥! 겨울엔 우동과 유부초밥!

한마디로 자신감 그 자체이다. 메밀국수를 시켜보자. 그럼 그때부터 할머니의 잔소리가 시작된다. 물론 흔한 욕쟁이 할머니처럼 욕을 해대는 건 아니지만 끝없이 ‘충고와 조언’을 반복해 주신다. 주테마는 당신 집의 메밀국수 장국은 아주 맛있기 때문에 파와 무 간 것, 겨자 따위를 넣지 말고 먹어달라는 요구이다. 더운 데다 메뉴 선택권은 없고, 게다가 할머니의 ‘충고와 조언’은 계속되고....슬슬 짜증이 날 만도 하다. 하지만 테이블에 오르는 메밀국수를 장국에 적셔서 입에 넣는 순간, 모든 짜증은 봄눈 녹듯 사라져 버린다. 우선 국수발에서 느껴지는 감촉부터가 다르다. 촉촉하면서도 쫄깃하고, 그렇다고 질긴 것도 아닌, 한마디로 상큼한 느낌의 면발이다.

그리고 장국. 이 집의 장국은 멸치향이 깊게 나는 것이 특징이다. 다른 메밀국수 집의 장국이 일본식이라면 이 집의 그것은 한국식이라고 감히 부르고 싶은데, 부드럽고 달지 않으면서도 메밀 면과의 조화가 정말 훌륭하다. 일인당 두 판씩 주는 분량인데 한 판을 비우고 다음 판을 끌어 올릴 즈음에는 할머니의 ‘충고와 조언’에 모두들 수긍하는 분위기가 된다. 자연히 할머니에게 공손하고 순종적이 되기도 한다. 면은 다 적셔먹고 남은 장국을 아쉬움을 달래며 홀짝거리면서 깨끗이 비울 즈음에는 다른 집에서는 이제 메밀국수를 먹을 수 없겠다는 예감마저 들게 마련이다. 통의동에서 70년 전에 창업하여 대를 이어 지켜온 정신, 바로 좋은 재료와 맛을 위한 정성만이 식당의 본분이라는 그 정신이 만들어낸 노포(老鋪)의 맛이다.

어린 시절, 강원도에서 근무하시던 아버지를 만나러 가기 위해 한 달에 한번 어머니와 시외버스를 타러 가곤 했는데, 어느 더운 여름날,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하면 어머니는 표를 끊으시고는 꼭 근처 메밀국수집에 들르시곤 했다. 당시에는 붉은 칠을 한 사각 나무틀에 대나무 발을 깔고 그 위에 국수를 담아 주었는데, 그 국수를 먹는 동안 어머니의 몸에서 풍겨오던 옅은 향수냄새와 차갑고 달콤한 장국의 맛이 아직도 메밀국수를 먹을 때마다 기억난다. 그땐 꼬마인 주제에 어머니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애처럼 저리도 메밀국수가 좋을까’ 생각하기도 했다. 아버지를 만나러 가는 설렘에 그리도 즐거워하신 것임을 꼬마가 어찌 알겠는가.

[무비위크] 2006년 11월 13일

장철수

2006.11.14 02:14
*.66.242.246
촉촉하면서도 쫄깃하고, 그렇다고 질긴 것도 아닌, 한마디로 상큼한 느낌의 글발!
GiM대우선생님의 '충고와 조언' 따라 강남 가다!^^~
profile

명로진

2006.11.15 13:27
*.86.217.161
메밀국수......의정부에서 군 복무할 때, 여자친구가 오면 꼭 메밀 먹었는데.....
이번 주엔 제남식당으로 가야 하는가?

박주연

2006.11.19 15:06
*.217.244.183
강남역 갔다가 저녁을 먹은 후 생각이 났지 뭐예요..T_T .. 담번엔 꼭 먹어 봐야지.. ^^
profile

심산

2006.11.21 01:02
*.255.22.102
얘들아, 메밀국수는 여름에만 한다잖니...

이시연

2006.12.20 00:45
*.59.67.88
ㅋㅋㅋ^^여름에만 하죠, 메밀국수...

김은연

2007.02.09 18:13
*.58.10.63
메밀국수 제대로 하는 집을 예서 찾다니.. 너무 너무 좋아하는데. 꼭 가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전국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공모전 수상작 확정 발표 + 9 심산 2007-02-07 3246
30 김대우의 맛집기행(8) 인생의 공포를 달래는 순대국 + 7 file 심산 2007-02-06 3236
29 싸구려 미술작품에 대한 저항 + 3 file 심산 2007-01-27 2659
28 김대우의 맛집기행(7) 입을 다물게 하는 도가니찜의 힘 + 9 file 심산 2007-01-23 2975
27 김대우의 맛집기행(6) 인사동식 어슬렁 라이프 + 13 file 심산 2007-01-09 2879
26 고전을 다 읽으면 세상이 모조리 보인다 + 4 file 심산 2007-01-06 2885
25 인문학은 살아있다 + 2 file 심산 2007-01-06 2472
24 김대우의 맛집기행(5) 마이너 비빔냉면의 묘미 + 9 file 심산 2006-12-26 2888
23 김대우의 맛집기행(4) 만두소년의 부활 + 7 file 심산 2006-12-11 2877
22 김대우의 맛집기행(3) 조선옥의 갈비 + 9 file 심산 2006-11-27 2943
» 김대우의 맛집기행(2) 제남식당의 메밀국수 + 6 file 심산 2006-11-13 3562
20 김대우의 맛집기행(1) 우신설렁탕의 곰탕 + 4 file 심산 2006-11-03 3291
19 몽블랑에 가면 한국인 형님 있다네 + 2 file 심산 2006-08-08 2534
18 익스트림 라이더스의 대활약! + 9 file 심산 2006-07-20 2545
17 에베레스트 초등 53주년 기념 마라톤대회 + 1 file 심산 2006-06-28 2520
16 볼프강 귈리히 평전 [수직의 삶] + 2 file 심산 2006-06-21 3123
15 띠띠 할아버지 돌아가시다 file 심산 2006-06-06 2888
14 80일간 자전거로 6400Km 달려 미대륙 횡단한 홍은택 + 4 file 심산 2006-06-01 2687
13 아이거북벽 초등자 안데를 헤크마이어 타계 + 4 심산 2006-05-30 2730
12 '솔아 솔아 푸른 솔아' 박영근 시인 타계 + 1 심산 2006-05-12 2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