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5-30 01:35:57 IP ADRESS: *.51.163.188

댓글

4

조회 수

2727
<아이거 북벽 초등자 헤크마이어 타계>
[연합뉴스 2005-02-03 08:11]

(제네바=연합뉴스) 문정식 특파원 = 20세기의 위대한 등반가의 한 사람인 안드레아스 안데를 헤크마이어가 1일 독일 바이에른주 자택에서 타계했다고 스위스 언론이 보도했다. 향년 98세.

헤크마이어는 지난 1938년 7월 24일 32세의 나이로 마터호른, 그랑드 조라스와 함께 알프스 산맥의 3대 암벽 가운데 하나인 아이거 북벽을 초등하는데 성공, 세계 등반사에 화려한 한 페이지를 장식한 인물.

동료 루드비히 푀르크와 함께 아이거 북벽에 도전해 사투를 벌이다 오스트리아의 하인리히 하러, 카스파르크와 만나면서 4명이 합동으로 정상에 오르는 과정은 등반사에서 유명하고 감동적 일화로 널리 알려져 있다.

아이거 북벽은 정상 표고 3천970m, 수직 높이 약 1천800m, 경사도 65∼80도, 석회암 하향 단층의 암벽. 그리 높지는 않지만 깎아지른 듯한 경사, 급변하는 날씨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하고 오르기 힘든 벽의 하나다.

이 때문에 "등반가들의 공동묘지'로 불릴 정도였다. 헤크마이어가 초등에 성공하기까지 8명이 숨졌고 초등 이후에도 한국 산악인들을 포함해 모두 50명이 숨진 바 있다. 등정에 성공한 사람은 700여명에 이른다.

헤크마이어는 그러나 정상에 도달한 직후 나치의 깃발을 꽂았고 나치 정권의 선전 도구로 이용되는 등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결코 나치에 입당하지 않았고 전후에는 등반가이드로 활동하면서 유스호스텔을 운영하는등 등반인으로서의 삶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jsmoon@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profile

심산

2006.05.30 01:38
*.51.163.188
위의 기사에서 "헤크마이어는 그러나 정상에 도달한 직후 나치의 깃발을 꽂았고 나치 정권의 선전 도구로 이용되는 등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는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

백소영

2006.05.30 02:03
*.212.95.181
그럼요..?
갑자기 이 글을 읽다보니 선생님은 최고 몇미터까지 올라가 보셨는지 궁금해지네요.. ^^
profile

심산

2006.05.30 02:58
*.146.254.6
펌글창고는 내가 자료로 보관하려고 만든 거야...신경 쓸 거 없어!^^ 해발고도는 중요한 게 아니지만..나? 네가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야 훨씬 높이 올라가봤단다...^^

백소영

2006.05.31 12:29
*.44.147.215
우문현답이십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전국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공모전 수상작 확정 발표 + 9 심산 2007-02-07 3244
30 김대우의 맛집기행(8) 인생의 공포를 달래는 순대국 + 7 file 심산 2007-02-06 3230
29 싸구려 미술작품에 대한 저항 + 3 file 심산 2007-01-27 2658
28 김대우의 맛집기행(7) 입을 다물게 하는 도가니찜의 힘 + 9 file 심산 2007-01-23 2964
27 김대우의 맛집기행(6) 인사동식 어슬렁 라이프 + 13 file 심산 2007-01-09 2875
26 고전을 다 읽으면 세상이 모조리 보인다 + 4 file 심산 2007-01-06 2883
25 인문학은 살아있다 + 2 file 심산 2007-01-06 2471
24 김대우의 맛집기행(5) 마이너 비빔냉면의 묘미 + 9 file 심산 2006-12-26 2885
23 김대우의 맛집기행(4) 만두소년의 부활 + 7 file 심산 2006-12-11 2871
22 김대우의 맛집기행(3) 조선옥의 갈비 + 9 file 심산 2006-11-27 2940
21 김대우의 맛집기행(2) 제남식당의 메밀국수 + 6 file 심산 2006-11-13 3558
20 김대우의 맛집기행(1) 우신설렁탕의 곰탕 + 4 file 심산 2006-11-03 3279
19 몽블랑에 가면 한국인 형님 있다네 + 2 file 심산 2006-08-08 2534
18 익스트림 라이더스의 대활약! + 9 file 심산 2006-07-20 2538
17 에베레스트 초등 53주년 기념 마라톤대회 + 1 file 심산 2006-06-28 2520
16 볼프강 귈리히 평전 [수직의 삶] + 2 file 심산 2006-06-21 3120
15 띠띠 할아버지 돌아가시다 file 심산 2006-06-06 2882
14 80일간 자전거로 6400Km 달려 미대륙 횡단한 홍은택 + 4 file 심산 2006-06-01 2686
» 아이거북벽 초등자 안데를 헤크마이어 타계 + 4 심산 2006-05-30 2727
12 '솔아 솔아 푸른 솔아' 박영근 시인 타계 + 1 심산 2006-05-12 2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