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10-20 17:19:06 IP ADRESS: *.254.86.77

댓글

17

조회 수

4334

[심산와인반] 강좌 소개

[img1]

“행복한 사람이 와인을 마시는 것이 아니라 와인을 마시는 사람이 행복해진다”

와인은 아직도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낯선 술’인 듯 합니다. 와인, 하면 대체로 맹숭맹숭하다, 비싸다, 마시긴 하는데 뭐가 뭔지 잘 모르겠다, 는 식의 반응을 보입니다. 한 마디로 '가까이 하기가 어려운 술'이라는 거지요. 하지만 제가 아는 와인은 그렇지 않습니다. 와인은 ‘행복한’ 술입니다. 신의 축복이고, 삶의 찬가이며, 더불어 나누는 기쁨이지요. 돈 많은 사람들만이 와인을 마신다? NEVER! PAS DU TOUS!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값싸고 훌륭한 와인들도 많습니다. 행복한 사람이 와인을 마시는 것이 아니라, 와인을 마시는 사람이 행복해지는 거지요.

“와인은 격식이 아니라 지식으로 마신다”

제가 존경하는 저의 와인스승 김준철 선생의 말입니다. 와인은 고급 레스토랑에 턱시도를 입고 앉아 마셔야만 되는 술이 아닙니다. 집안의 허름한 식탁에서 마셔도 되고, 산에서 비박할 때 시에라컵에 따라 마셔도 됩니다. 중요한 건 폼을 잡는 게 아니라 그것을 즐기는 거지요. 하지만 와인을 제대로 즐기려면 최소한의 지식이 필요합니다. 와인의 역사와 문화, 포도의 품종과 재배, 양조와 유통, 각 나라별의 고유한 등급체계 등은 기본이지요. 아는 만큼 보인다, 는 말은 와인의 세계에서도 그대로 통합니다. 허장성세를 부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즐기기 위해서’ 와인에 대한 공부가 필요합니다.

“와인전문가가 아니라 와인애호가를 위한 과정이다”

이제는 우리 나라에도 와인전문가를 위한 교육기관들이 여럿 생겨나 있습니다([심산서재>여백>와인셀러>2006 국내 와인교육기관 동향] 참조). 저 역시 그런 교육기관들 중의 하나인 ‘서울와인스쿨’에서 정식교육을 받았습니다. 이런 교육기관들의 지향점은 명확합니다. 소믈리에, 와인집 대표, 유통업계 등 와인관련 비즈니스에서 일할 ‘와인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심산와인반]은 와인전문가를 위한 과정이 아닙니다. 그런 교육기관이라면 제가 결코 강사로 나설 수는 없겠지요. 제게는 그럴만한 경험과 지식이 없습니다. [심산와인반]은 와인애호가를 위한 과정입니다. 와인에 대해서 알고 싶고, 와인과 친해지려 하며, 와인과 더불어 행복해지려는 사람들을 위한 과정입니다.

“심산스쿨 와인동호회 [샤또몽벨]을 만든다”

[심산와인반]의 교육수준은 ‘와인동호회의 내부교육’ 정도에 그 눈높이를 맞춥니다. 심산스쿨에서는 현재 다양한 동호회들이 활동하고 있는데, 와인동호회가 새롭게 탄생하는 것이며, 그 동호회원들을 위한 내부교육 정도의 수준을 지향한다는 뜻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심산스쿨동문회원들만이 수강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심산와인반]의 문은 활짝 열려 있습니다. 새로 탄생할 와인동호회의 이름은 ‘샤또몽벨’(Chateau MontBell)로 정했습니다. 쌰또몽벨은 [심산와인반]의 재학생과 졸업생들만으로 이루어질 폐쇄형 멤버쉽 커뮤니티가 될 것입니다. 와인동호회의 내부교육 수준의 워크숍이니 수강료도 저렴하게 책정하였습니다. 위에 언급한 와인전문가 양성용 교육기관에 비하여 절반 이하의 수준입니다.

“썩 괜찮은 와인을 가장 저렴한 가격에 맛본다”

일반인들이 가장 저렴한 가격에 와인을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은, 와인 수입상 허가를 내지 않는 한, 와인도매상으로부터 ‘세트 단위’로 와인을 사는 겁니다. 와인병의 단위는 ‘세트(set)'인데, 1 세트는 12병이며, 나무박스에 포장되어 있습니다. 저는 주로 이 방식을 통하여 와인을 구입합니다. 하지만 똑 같은 와인을 12병이나 마셔야 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지요. 이 세상에는 매일마다 수십만 종의 멋진 와인들이 끝없이 생산되고 있으니까요. 그것들을 한 모금씩 맛보기에도 우리의 삶은 너무 짧습니다. 그래서 생겨난 고민은 이런 겁니다. 세트로 구입한 와인들을 어떻게 하면 빨리 마셔버리고 또 다른 세트의 와인들을 마실 수 있을까? 그리고...이 고민들에 대하여 제가 찾아낸 기발한 해법(!)이 바로 [심산와인반]입니다. [심산와인반]은 매 시간 수업 때마다 상당한 양의 와인들을 시음할 텐데, 그 와인들을 ‘공동구매’의 형식으로 사서 마시게 되는 거지요. 수업 도중 시음할 각자의 와인 값은 물론 수강료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img2]

“매주 수요일 밤마다 와인과 사랑에 빠진다”

이제 [심산와인반]이 대체로 어떠한 내용과 수준의 워크숍이 될지 감을 잡으셨으리라 믿습니다. [심산와인반]은 기존의 와인전문가 양성용 교육기관과는 전혀 다른 내용의 워크숍입니다. 가까운 사람들과 더불어 와인의 세계를 탐구하고, 매주 수업 도중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새로운 와인들을 맛보며, 와인을 통해 인생과 역사와 문화를 논하는 즐거운 동호회를 지향합니다. 한 마디로 “와인과 친해지는 가장 행복한 방법”이지요. [심산와인반 1기]는 2006년 12월 첫째주 수요일에 문을 엽니다. 이제 매주 수요일 밤마다 와인과 사랑에 빠져드는 행복한 체험을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profile

장영님

2006.10.20 17:56
*.96.231.174
와인에 대해 점점 관심이 많아지는 요즘...참 듣고 싶은 강좌!^^
profile

심산

2006.10.20 17:58
*.254.86.77
부산 팥칼짱! 매주 부산에서 와인 마시러 올라올껴...?^^

김희자

2006.10.20 18:13
*.134.45.118
궁금증은 대충 풀렸는데 고민이 생겼넹. ^^*

오승희

2006.10.21 00:56
*.111.241.18
희자님, 궁금증이 풀리자 고민이 생긴다................정말 명언입니다......^^
profile

박민호

2006.10.21 01:54
*.98.56.40
나 꼭 포인트 왕 먹어야 겠다..ㅋㅋㅋ
profile

심산

2006.10.21 02:40
*.147.6.178
희자, 고민이 뭔데? 얼렁 물어봐...내가 바로 답해줄께....^^

김영희

2006.10.22 14:19
*.109.61.117
제품명 : Goats do Roam in Villages (고트 두 롬 인 빌리지)
빈티지 : 2004
생산자 : Fairview (페어뷰)
지역 : 팔(Paarl)
품 종 : 쉬라 74%, 피노타쥬26%
알코올 : 14.5%
노 트 : 12개월 오크통 숙성을 했으며 진한 과일향과 여운이 긴 와인이다. 3~5년 보관이 가능하다.
어울리는 음식 : 각종 그릴에 구운 육류요리, 고다치즈, 에멘탈치즈
테이스팅노트 : 풍부한 과일향과 토스트향이 잘 어우러진 미디엄바디 와인이다. 2005년 와인스펙테이터 100대 와인으로 선정된 남아공 와인의 백미이다.
Fairview Goats do Roam in Village 2004, 2004년과 2005년 연이어 와인 스펙테이터 100대 와인에 선정된 남아공 최고의 와인.

지난 번에 말씀드렸던 와인이요.
아직 저도 못 먹어봤는데 아마도 다음 주말에 주왕산 자락에서 맛보게 될 듯.....^^
profile

심산

2006.10.22 15:21
*.110.114.226
영희, WS 선정 100대 와인이면 그걸로 게임 끝(!)이야...^^
내가 현재 수강중인 와인마스터반에 남아공대사관 와인담당 상무관이 반장으로 뽑혀서
이번 학기 내내 남아공 와인을 무료로 시음하게 되었다는...^^
남아공은 비교적 빈티지에서 자유로운 곳이지만 2004년은 제법 유명하다는...
따라서 내후년쯤 마시면 더 좋을텐데...하지만 뭐 주왕산 단풍 아래서 마신다면 그 자체로서 퍼펙트!^^

박주연

2006.10.22 16:31
*.217.244.213
'신의 물방울'을 탐독한 후에 강의를 들으면 도움이 될까요? ^^ 완전 초보라...
profile

심산

2006.10.22 16:40
*.110.114.226
[신의 물방울]은 '매혹적인 거짓말'인데...안 읽는 것보다야 읽고 오는 게 좋겠지...^^
워크숍이 끝나면 그 책이 다시 읽고 싶어질 거야...^^
profile

장영님

2006.10.23 10:20
*.96.231.174
[신의 물방울] 작가s가 한국에 와보고 싶다던데...
팬 서비스 차원에서 한국 컷을 넣을까 고민 한다고 하던데...읽어 보셨어요?
[신의 물방울] 작가의 와인셀러, 오ㅏ~! 대단하더라구요.
profile

명로진

2006.10.23 01:19
*.110.114.226
오호! 드디어 산이형의 와인 반이 개강하는군요. 연예인 대표로서 필히 수강하도록 하겠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씩 와인 탐구를 할 생각을 하니, 벌써 가슴이 설렙니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와인은 애인과 함께 마시는 와인.
나에게 가장 맞는 와인은 '주머니 속의 돈으로 살 수 있는 와인'이라죠?
입맛을 다시며 12월을 기다립니다.....
profile

박민호

2006.10.22 20:24
*.98.56.40
WOW~!!!^^

김희자

2006.10.23 17:34
*.61.198.204
고민을 샘님께 말해야 하는가가 또 고민이넹.. ^^*(완전 소심캐릭터 구축중.. 어울리지 않게 시리...)
profile

심산

2006.10.23 17:41
*.254.86.77
희자야, 뭔데? 영 불편하면 쪽지로 물어보든가 원...정말 어울리지 않게시리!^^

김민정

2006.10.27 00:34
*.212.95.124
저 지금 <신의 물방울> 7권 읽고 있었는데 ㅋㅋ 절묘한 타이밍이네요 흑..땡긴다는;
지금하는 음주로도 부족하여 강좌까지 들으며 음주 기회를 늘려야 하나; 흑 다소 걱정이..
profile

심산

2006.10.27 18:17
*.110.114.226
보다 상세한 강의의 내용과 일정 그리고 수강료 등은 오른쪽의 배너광고에 나와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심산스쿨 홈페이지 실명사용 원칙 공지 심산 2013-12-05 5089
270 신용카드로 결제하시려는 분들께 알립니다 관리자 2006-01-15 3160
269 수강료 납부 이후 반드시 [수강생카드]를 보내주십시오 관리자 2006-01-15 2512
268 한미FTA 및 스크린쿼터 축소 반대를 위한 광화문 1인 시위 file 심산 2006-03-01 3290
267 영화진흥위원회의 2006년 3월 7일자 공식 성명서에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심산 2006-03-08 3138
266 봄볕과 신록이 이리도 멋지니...번개산행 공지! + 12 file 심산 2006-04-28 3747
265 가는 봄이 아쉬워...다시 한번 북한산 산행번개! + 5 file 심산 2006-05-18 3759
264 300번째 가입회원 이연수님께 특별경품이벤트!^^ + 4 심산 2006-05-24 3311
263 [심산스쿨>심산서재>영화] 게시판을 주목해 주십시오 심산 2006-06-05 3289
262 [노효정기초반 2기]의 수강신청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file 심산 2006-06-30 2935
261 심산스쿨동문회원의 3대 의무를 아십니까? + 1 심산 2006-07-14 3793
260 [김대우반 2기] 개강일시 및 수강요일 변경 안내 + 10 심산 2006-07-22 3836
259 [노효정기초반 1기]의 수강후기를 올렸습니다 + 8 심산 2006-07-26 3505
258 [김대우반 2기] 수강희망자들은 서두르셔야 될듯 합니다 + 5 심산 2006-08-03 3923
257 [김대우반 2기] 접수마감/수강생 여러분께 알립니다 + 12 심산 2006-08-12 4379
256 새로 가입하시는 홈피 회원님들께 알립니다 + 2 심산 2006-08-13 3360
255 [심산정규반 17기]와 [심산상급반 4기] 수강신청 접수중! + 7 심산 2006-09-02 3805
254 400번째 가입회원 이윤영 님께 특별선물 이벤트!^^ + 4 심산 2006-09-08 3264
253 이영미 단기특강 [한국멜로연구] 수강신청 접수개시! + 3 심산 2006-10-09 3633
» 올해 연말에 개강할 [심산와인반]을 소개합니다 + 17 file 심산 2006-10-20 4334
251 [박헌수반]과 [심산와인반] 수강신청 접수개시 + 2 file 심산 2006-11-04 3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