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7-26 00:51:54 IP ADRESS: *.147.6.158

댓글

8

조회 수

3488

[노효정기초반 1기]의 수강후기를 올렸습니다
심산스쿨 시나리오 워크숍의 커리큘럼에 대하여

심산스쿨 시나리오 워크숍의 개별 강좌들에 대하여 그 내용을 물어 오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연히 궁금해 하실 터이고 마땅히 답변을 드려야 하나 그것이 쉽지 않습니다. 현재 심산스쿨에서 강의를 하시는 선생님들은, 저를 제외하고, 노효정 작가와 김대우 작가인데, 두 분 모두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닙니다. 저는 그분들을 존중하고, 그분들 역시 저를 존중해주는, 그런 사이입니다. 제가 그분들께 커리큘럼 혹은 실러부스를 밝혀주세요, 라고 요구한다면 그것은 실례(!)가 될 것입니다. 사실 누군가 저에게 그런 것을 요구한다고 해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저는 [심산정규반]에 대하여 명확한 커리큘럼 혹은 실러부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첫 번째 주에는 어떤 것, 두 번째 주에는 어떤 것, 하는 식의 ‘명확한 문서’로 밝혀달라고 하면 난감해집니다. 왜냐하면...워크숍이란 ‘강사와 수강생들 사이의 상호작용’이기 때문이지요. 수강생들의 호응도와 발전 속도에 따라 매주 하는 강의의 내용이 달라집니다. 그들이 어떤 수준의 작품을 언제쯤 제출하느냐에 따라 워크숍의 컨텐츠 자체가 달라진다는 뜻이지요. 그런데 만약 이 모든 ‘상호작용’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결정해버린 강의 내용을 공개해버린다? 제대로 된 워크숍에서라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 것은 이른바 ‘특강’ 같은 형식의 강의에서나 가능한 일이지요. 특강이란 ‘강사가 수강생들에게 일방적으로 떠들어대는’ 형식을 취하는 법입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특강’과 ‘워크숍’은 전혀 다른 장르에 속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사정이 그러하다 해도 도대체 저 워크숍에 참여하면 어떤 내용의 강의를 듣게 되는지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공개되는 것이 ‘수강후기’입니다. 강사가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수강생들이 ‘증언’하는 이야기. 세상에 이것보다 더 믿음직한 참고자료가 또 있을까요? 하지만 이것마저도 어디까지나 ‘참고자료’에 불과합니다. 매번 워크숍마다 수업 내용이 동일할 수는 없으니까요. 실제로 같은 강사가 진행한다고 해도, 15명의 수강생이 참여하는 워크숍과 30명의 수강생이 참여하는 워크숍의 내용이 동일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모든 것은 ‘짐작’에 불과할지도 모릅니다. 우리의 멋진 선조들은 이런 경우에 빗대어 이렇게 멋진 시조를 남긴 적이 있습니다. “온놈이 온말을 하여도 님이 짐작하소서...”^^

[노효정기초반 1기]의 수강후기를 올렸습니다. 오른쪽 배너광고 [노효정기초반]을 클릭하시거나 [심산스쿨>시나리오워크숍>노효정기초반]을 클릭(결국 같은 경로입니다)하시면, [수강후기]라는 하위 메뉴가 따로 만들어져 있는데 그곳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심산정규반 16기]와 [심산상급반 3기]의 수강후기는 이미 올려져 있습니다. [김대우반 1기]의 수강후기 역시 해당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오는 대로 공개된 메뉴로 옮겨놓겠습니다. 하지만 장담은 못합니다. 제가 진행한 워크숍 수강생들에게는 제가 윽박을 질러서라도 올리게 합니다만 다른 선생님께서 진행한 워크숍 수강생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요. 여하튼...이제 왜 저희 심산스쿨에서 각 시나리오 워크숍마다 ‘명확한 커리큘럼’을 제시해놓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잘 이해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수강생들이 기꺼이 작성해준 [수강후기]가 여러분의 선택에 작은 지침이라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남경

2006.07.26 01:12
*.147.62.136
후기 읽고 기초반 지를까 생각했다는!
profile

심산

2006.07.26 01:13
*.147.6.158
솔직히 말해서...너희들의 상당수가 [기초반]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송은영

2006.07.26 01:14
*.50.38.23
me, too!
profile

심산

2006.07.26 01:17
*.147.6.158
[수강후기]들 중 나를 찔리게 한 것..."진정한 가르침이란 '겁'을 상실케 하고 '의욕'을 북돋아주는 것"...나는 수업시간에 늘 이와는 정반대로 몰아가는데...아아, 가르치는 사람에 따라 이렇게 달라질 수도 있나...?^^

오남경

2006.07.26 01:39
*.147.62.136
정반대의 스타일... ^^

권귀옥

2006.07.26 03:03
*.152.53.67
샘...그건 사실에요...^^ 하지만 저는 샘님의 여과없는(어쩌면 몇번 여과 했을지도 모르는)쓴 소리도 결과적으로 나쁘지 않았어요.

김유진

2006.07.26 18:09
*.126.20.97
후기가 아주 쇼킹하고 마음을 확 후킹하는데요!
profile

심산

2006.07.28 11:32
*.147.6.159
하하하 사실 노효정, 김대우, 심산...이렇게 세 사람은 전혀 캐릭터가 다릅니다. 솔직히 전 그 점이 마음에 들어요. 정말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저마다 개성적인 워크숍을 하는 GOOD CASTING이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심산스쿨 홈페이지 실명사용 원칙 공지 심산 2013-12-05 4912
228 심산스쿨 1100번째 가입회원 김동연님 + 5 심산 2008-03-02 3489
» [노효정기초반 1기]의 수강후기를 올렸습니다 + 8 심산 2006-07-26 3488
226 심산스쿨 900번째 가입회원은 신상엽 님입니다 + 5 심산 2007-09-01 3466
225 조중걸 선생님의 최근 소식 심산 2007-06-03 3451
224 정상용 집중특강 [비주얼 스토리텔링] 안내 + 8 심산 2009-02-06 3434
223 심산스쿨 1300번째 가입회원 송보림님 + 6 심산 2008-09-10 3392
222 심산스쿨 스토리텔링 연속특강 안내 + 25 심산 2012-11-02 3392
221 [명로진 인디라이터반 3기] 수강신청 접수중 + 6 file 심산 2007-07-01 3381
220 [최석환반 1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1 심산 2007-03-13 3367
219 샤또몽벨 주최 [쾨글러 와인의 밤] 안내 + 5 심산 2010-08-02 3358
218 새로 가입하시는 홈피 회원님들께 알립니다 + 2 심산 2006-08-13 3350
217 이윤호 공개특강 [기호에게 말 걸기] 안내 + 2 심산 2010-01-04 3350
216 [내가 뽑은 올해의 머시기] 소모임 공지 + 34 file 심산 2009-12-21 3318
215 2009년 1월 개강 시나리오 워크숍 안내 + 2 심산 2008-11-30 3303
214 300번째 가입회원 이연수님께 특별경품이벤트!^^ + 4 심산 2006-05-24 3296
213 심산스쿨 임종진사진반 졸업전시회 안내 + 15 file 심산 2007-12-07 3285
212 한미FTA 및 스크린쿼터 축소 반대를 위한 광화문 1인 시위 file 심산 2006-03-01 3268
211 노효정 집중특강 참가확정자 명단 + 1 심산 2010-03-17 3267
210 [심산스쿨>심산서재>영화] 게시판을 주목해 주십시오 심산 2006-06-05 3260
209 400번째 가입회원 이윤영 님께 특별선물 이벤트!^^ + 4 심산 2006-09-08 3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