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10-29 17:38:14 IP ADRESS: *.110.20.80

댓글

15

조회 수

7527


심산 부친상 관련 감사의 말씀

저희 선친의 장례식을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저희 선친의 장례 기간(2009년 10월 27일-29일) 동안 많은 분들이 조의를 표해 오셨습니다. 어떤 분은 직접 장례식장으로 찾아와 주셨고, 어떤 분은 화환을 보내 주셨으며, 어떤 분은 부의금을 내주셨고, 어떤 분은 전화와 문자로 애도의 뜻을 전해 오셨습니다. 일일이 거명하기에 벅찰 만큼 많은 분들이 위로와 애도를 표해 주셨고, 덕분에 저희 선친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잘 모실 수 있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사실 이번 장례식에서 저는 적극적으로 부고를 알리지 않았습니다. 2009년 10월 한 달 사이에 제가 참가한 가까운 지인들의 부친상 또는 모친상만 세 번이었습니다. 그 과정을 소상히 지켜본 저로서는, 부고를 받는 것이 어쩌면 조금은 부담스러운 일일 수도 있겠다 싶은 짧은 생각에, 이 심산스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휴강 공지'만 간단히 몇 줄 남기는 것으로 연락과 관련된 모든 일을 가름하였습니다. 제 불찰입니다. 덕분에 영화계 산악계 문학계 등 저와 관련 있는 분야의 많은 분들께서 부고를 못 받으신 것으로 압니다. 뒤늦게야 신문 부고란에서 확인하시고는 제게 항의 전화나 문자를 보내오신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특히 각계의 어르신들로부터 호된 꾸지람을 듣고 있는 중입니다. 그 분들께는 그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릴 수밖에 없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렇게 부고에 소극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참으로 많은 분들이 다녀가시거나 조의를 표해주셨습니다. 특히 심산스쿨과 관련된 분들이 제일 많았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상주 노릇을 하느라 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보니 와주신 분들과 일일이 대화도 제대로 나누지 못했습니다. 대접에 소홀한 점이 많았던 것 같아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언제 따로 자리를 마련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찌되었건 많은 분들께서 위로와 애도의 정을 보내주신 덕분에 저희 선친의 마지막 가시는 길이 편안하실 수 있었습니다. 미수연(88세 생신)을 며칠 앞두고 가신 것이 못내 아쉬우나, 비교적 건강하게 생활해 오시다가, 마지막 순간에도 큰 고통 없이 삶을 마무리하시게 되어, 보내드리는 저희 자식들의 마음도 평화로왔습니다. 다시 한번, 저희 선친의 장례식에 조의를 표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을 올리는 바입니다.

2009년 10월 29일

심산 배상

김만수

2009.10.29 17:44
*.9.179.7
애 많이 쓰셨습니다.

김영자

2009.10.29 19:33
*.121.175.170
가신 분의 표정이 무척이나 평화로워보여 문상 간 분들도 좋았을검니다~

심샘도 잠시 푹... 쉬세요~
profile

오명록

2009.10.29 22:44
*.215.197.177
고생하셨습니다. 샘, 은이도 많이 컸더군요..
profile

명로진

2009.10.30 10:24
*.192.225.138
네, 심샘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김진석

2009.10.30 13:33
*.12.40.230
선생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꾸벅

김주영

2009.10.30 14:42
*.237.81.243
애썼다...그야말로 고아(?)됐지만
하늘나라에 계신 어머님은 다시 짝이 생기신거니
좋게 생각하고 상심하지말길...

이윤호

2009.10.30 18:18
*.12.39.158
정말 애썼다...

최석원

2009.10.30 18:43
*.39.172.3
형! 형의 의연한 모습 역시 형다왔어요.

김성훈

2009.10.30 22:06
*.116.250.204
고생 많으셨습니다.

장철수

2009.10.31 15:13
*.166.159.60
잠 많이 못 주무셨을텐데...푹 주무셨길~

김희자

2009.11.02 10:08
*.10.111.220
정말 늦게 공지를 보게 되어서 죄송스럽지만,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길동

2009.11.03 17:04
*.128.220.54
많이 상심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모쪼록 마음 잘 추스리시고,, 활기찬 모습으로 뵈었으면합니다.~~~!!!

김은경

2009.11.09 13:23
*.194.122.91
너무 늦게 알게 되어서 가뵙지도 못하고 죄송합니다..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원규

2009.12.02 11:06
*.236.36.142
저도 뒤늦게야 소식을 들었네요... 좋은 날, 편한 영면 하셨기 바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고생 많으셨습니다.

임종원

2009.12.07 13:07
*.134.146.238
인간들과 소통없이 살다보니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뒤늦게나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심산스쿨 홈페이지 실명사용 원칙 공지 심산 2013-12-05 4932
» 심산 부친상 관련 감사의 말씀 + 15 file 심산 2009-10-29 7527
266 [조중걸 예술사] 무기한 휴강 공지 + 41 file 심산 2007-02-05 6202
265 [조중걸 예술사] 1-2월 강의 "고대의 유산" 매진! + 11 file 심산 2006-12-13 5699
264 심산 교통사고 관련 일정조정 공지 + 89 심산 2012-10-14 5593
263 심산스쿨 제3회 전각체험교실 안내 + 3 심산 2012-05-01 5284
262 심산스쿨 [김원익 신화반] 4월 개강 예고 + 23 file 심산 2007-02-09 4762
261 [박헌수반 12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심산 2012-05-01 4717
260 2008년 6월 10일 촛불 들고 모입시다! + 25 file 심산 2008-06-06 4557
259 [이선영드라마 3기] 개강 무기한 연기 + 16 심산 2010-08-09 4496
258 [김대우반 2기] 접수마감/수강생 여러분께 알립니다 + 12 심산 2006-08-12 4361
257 올해 연말에 개강할 [심산와인반]을 소개합니다 + 17 file 심산 2006-10-20 4320
256 샤또몽벨 [아프리카와인] 공개특강 + 18 file 심산 2007-04-29 4243
255 심산 부친상 관련 휴강 공지 + 65 심산 2009-10-27 4164
254 심산스쿨 가을학기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개시 + 7 심산 2007-08-01 4152
253 [한경아탱고반 1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15 심산 2008-01-12 4072
252 [유대헌공모반 1기] 및 공개특강 안내 + 5 심산 2010-12-13 4009
251 [심산반 20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9 심산 2008-01-01 4004
250 [박헌수반 5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4 심산 2008-07-01 4004
249 [김대우반 2기] 수강희망자들은 서두르셔야 될듯 합니다 + 5 심산 2006-08-03 3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