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7-02-05 14:32:06 IP ADRESS: *.51.163.193

댓글

41

조회 수

6183


[조중걸 예술사] 무기한 휴강 공지
암수술 및 항암치료를 위하여 출국

[img1]

안녕하십니까? 조중걸 예술사반 반장이자 심산스쿨 대표인 심산입니다. 졸지에 이런 비보를 전해야만 하는 악역을 떠맡게 되어 황망하고 비통한 심정을 가눌 수가 없습니다. 지난 예술사반 수업(2007년 2월 3일) 시간 도중 조중걸 선생님이 아무렇지도 않게 툭 내뱉으신 말씀을 듣고 모두들 적잖이 놀라셨을 줄로 압니다. 저 역시 어느 정도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상황이 그리도 악화되었는지는 모르고 있었습니다.

조중걸 선생님은 현재 암투병 중이십니다. 지난 가을에 뇌에서 종양(암)이 발견되어 1차 수술을 받고 완치된 줄 알고 있었으나, 최근 다시 정밀검사를 받아본 결과, 암세포가 다른 곳(장)으로 전이되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조중걸 선생님은 2차 암수술과 방사능 항암치료를 위하여 오는 목요일(2007년 2월 8일) 미국으로 출국하십니다. 그래서 [조중걸 예술사]는 당분간 무기한 휴강할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조중걸 선생님은 자신의 건강 문제보다 예술사 수업을 더욱 걱정하고 계셨습니다. 저는 조기 발견된 것이 불행 중 다행이니, 한시 바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수술부터 받아야 한다고 읍소했습니다. 조선생님은 다행히도 예의 그 담담한 목소리로 “그 어느 때보다도 살고 싶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하셨고, “반드시 건강을 회복하고 돌아와 예술사 수업을 끝까지 해낼 것이다”라고 약속하셨습니다. 저는 그리 될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반드시 그렇게 되어야만 합니다.

미국 현지의 병원측과 상담해본 결과, 암수술 그 자체보다는 그 이후의 방사능 항암치료가 버거운 과정인 것 같습니다. 이 과정은 매우 순조롭게 진행된다 해도 적어도 수 개월 정도가 소요됩니다. 그래서 [조중걸 예술사]의 다음 수업은 빨라야 초여름쯤에나 재개될 것 같습니다. 조선생님은 수강생들 모두에게 “약속한 일정을 지키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달라”고 하셨고, “일정 상의 이유로 수강철회를 하시는 분들께는 환불조치를 해달라”고 제게 부탁하셨습니다. 환불조치에 대해서는 [예술사반] 게시판을 통하여 따로 공지해드리겠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조중걸 선생님은 매우 의연하신 분입니다. 위의 내용을 알리는 문제에 대해서도 그랬습니다. 저는 [예술사반] 게시판에 단순히 “건강 상의 이유로 휴강한다”는 정도의 공지를 올리려고 했으나 본인이 이곳 메인 게시판을 통하여 상세한 내용을 사실대로 알려주라고 하셨습니다. 이는 아마도 저희 심산스쿨이 조중걸 선생님과의 ‘유일한 컨택트 포인트’처럼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가 친척들이나 선후배들에게 일일이 사정 설명을 하는 대신 이 게시판을 선택하신 것이라 생각됩니다.

어찌되었건 이와 같은 사정으로 인해 [조중걸 예술사]는 당분간 무기한 휴강합니다. 당장 이번 토요일(2007년 2월 10일) 수업부터 휴강입니다. 이 점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더 이상 수강신청 접수를 받지 않습니다. 이미 수강신청한 분들 중에서 환불을 원하시는 분들께 대한 조치는 [예술사반] 게시판에 따로 공지하겠습니다. 조선생님은 미국에 머무시는 동안에도 저와 지속적인 연락을 주고 받기로 약속하셨습니다. 새로운 소식이 전해져 올 때마다 여러분께 공지해드리겠습니다.

조중걸 선생님은 이 와중에도 제3강과 제4강의 강의록인 [일리아드는 그리스 예술사에 있어 커다란 의문이다]와 [헤라클레이터스와 파르메니데스]를 제게 보내오셨습니다. 이 강의록들은 조선생님의 뜻에 따라 일주일 간격으로 [예술사반] 게시판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이번 사태를 통하여 조선생님이 현재의 예술사 강의와 그 수강생들을 얼마나 사랑하고 계신지를 가슴 절절하게 느꼈습니다. 그래서, 조선생님의 허락을 받지 않고, 그분의 이메일 주소를 알려드립니다. 수강생 여러분께서 따뜻한 마음을 담은 격려의 메일들을 보내주시면 조선생님에게도 작은 힘이나마 되지 않을까 싶어서입니다. 조중걸 선생님의 이메일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pinus67@hanmail.net

마지막으로, 조선생님, 저는 선생님이 빠른 시일 안에 완쾌하시어 다시 한번 저희들 앞에서 멋진 강의를 해주시리라는 사실(!)에 대하여 추호도 의심하지 않습니다. 선생님께서 기회 있을 때마다 말씀하신 바로 그대로 가르쳐 주실 것도 너무 많고 써야될 책들도 너무 많습니다. 부디 다른 모든 일정들은 잊어버리시고 오직 건강의 회복에만 집중하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미국에 머무시는 동안에도 틈 날 때마다 연락주시는 것 잊지 마시고요. 좋은 소식을 기다리며 열심히 공부하고 있겠습니다.

profile

박민호

2007.02.05 15:36
*.215.28.104
예술사 수업을 듣는 학생은 아니지만, 조중걸 선생님의 빠른 쾌유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한수련

2007.02.05 15:50
*.235.170.238
방금 전 통화할때까지도 크게 내색안하셔서 토요일에 뵐수 있으리라 희망했었어요.
갑자기 눈물이 핑.
선생님 매 시간 시간 너무나 흥미롭고 설레었던 수업을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 꼭 회복하시고 건강한 정신 만큼 건강한 육체도 우리에게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진심으로 신의 은총을 기원합니다.

김유진

2007.02.05 16:16
*.126.20.97
부디 쾌차하시길 빌겠습니다.

홍주현

2007.02.05 16:03
*.73.43.160
쾌차하시리라 믿습니다. 배우고 안다는 것이 이렇게 즐거운 것이구나 알려주신 선생님의 수업만 목놓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선생님이 오시기 전까지 열정적 고전읽기 열심히 독학하고 있겠습니다. ^^ 오시면 잘했다고 머리 쓰다듬어 주실꺼라 기대하면서 말이죠... 좋은 생각만 할 껍니다.

조숙위

2007.02.05 17:48
*.73.97.15
열심히 읽고 공부해서, 돌아오셨을 때는 좀 더 나은 모습의 제자가 되어있겠습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세요!

서보라

2007.02.05 17:01
*.46.174.167
지난 번 수업 마지막쯤 선생님이 갑자기 자기 몸의 상태를 말씀하셔서,
그때 얼마나 놀랬던지..

저 역시도, 중간에 이번 저희들 수업이 마지막일 거라는 선생님의 말에, 어느 정도 느낌은 있었지만,
너무도 담담하게, 하지만 그만큼 갑작스럽게 이야기를 듣게 되어
그날 정말 많이 놀랐고 슬펐습니다.

저 뿐만이 아니라, 지금 수업을 듣고 계신 다른 분들도 선생님 수업을 들으면서 정말 큰 느낌들을 받고 있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선생님, 정말 다시 건강 회복하셔서 저희 앞에 나타나 주세요.
앞으로 더 듣고 싶은 얘기, 물어보고 싶은 얘기가 많습니다.
선생님 돌아오시는 날까지 기다리고 기도하고 있겠습니다.

김인

2007.02.05 17:34
*.140.77.77
토요일 오후는 계속 비워두고 공부하면서
선생님께 다시 수업 듣게 되길 기도하겠습니다.
다 잊고 부디 건강회복에만 힘 쓰셔서,
21세기를 고대, 중세의 마인드로 살아가고 있는 제자들,
무식하다고 다시 구박해주세요.

조한웅

2007.02.05 17:42
*.71.88.89
인디반이라 뵌 적은 없지만 심산스쿨이란 교집합으로 조중걸 선생님의 쾌차를 빕니다...

김선제

2007.02.05 17:43
*.49.245.50
선생님의 열정에 따뜻해지는 토요일이었습니다. 자신이 진심으로 사랑하는 것에 가슴 떨려하며 눈시울을 적시는 선생님의 모습을 다시 볼 것이라 믿습니다. 여행 잘다녀오세요...

박주연

2007.02.05 18:02
*.217.244.153
치료 꼭 성공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시정

2007.02.05 18:12
*.143.148.93
선생님, 수술 잘 받으시고 오세요.
안녕하세요?
저 선영이예요.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봤으면 좋겠어요.(선생님, 제 딸이 인사 드렸습니다.)

이진숙

2007.02.05 18:06
*.245.19.64
병든 행복보다 건강한 불행을 선택하겠노라는 선생님께서,
종양이 자라고 있다는 이야기를 담담하게 하실 때 알았습니다, 참 강한 분이시라는 것.
이겨내실 줄 믿습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뵐 날 기다릴게요.

조인란

2007.02.05 18:28
*.173.135.100
얼마든지 기다리겠습니다.
치료 받으시고 충분히 회복하신 다음에 뵈요.

임석희

2007.02.05 18:40
*.197.24.219
선생님,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천천히 오세요. 수술 잘 받으시고, 새로 태어나시고, 치료 다 잘 받으시고,
초여름이 아니라, 내년 여름, 후년 여름이어도 저희들 다 그대로 그자리에서 선생님 기다리고 있을거예요.

저희들이 너무 무식한 나머지, 하늘에서 선생님과 저희들간에 이런 시간을 주었을지도 모릅니다.
선생님 오실때까지 나름대로 공부하고 있으면, 아마 다시 뵐땐 저희가 조금은 더 고전을 알고 있을지도 모르지요. 그땐 지금보다도 더 즐거운 수업이 진행될 겁니다.

반드시 오신다고 너무 스스로에게 재촉하실 필요 없구요.
건강하게 돌아오실거니까, 저흰 그렇게 믿으려고 합니다.
모든 치료 잘 받으시고, 충분히 휴식하시고, 마음 편안히 쉬다 오세요.
늦게 오셔도, 그래도 저희들 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참! 선생님, 참 용감한 분이세요!!!
그래서, 한 번 더!! 존경합니다. 꾸벅~!!!

송은영

2007.02.05 18:42
*.50.38.23
무지의 망망대해에서 우연히 마주친 가장 황홀한 불빛이셨습니다..
두려움 없이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반드시 이겨내 주세요.

하영준

2007.02.05 18:44
*.41.231.249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실 때까지 기다릴게요.
말씀하신 책도 읽고 음악도 들으면서요.
안녕히 다녀오세요.

민다혜

2007.02.05 19:40
*.72.234.76
ㅠㅠ 저두..예술사강의 수강생은 아니지만;;; 조중걸 선생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김지명

2007.02.05 19:44
*.9.134.140
쾌차 하시어 다시금 선생님과 함께 카타르시스를 느껴보고 싶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꼭 이겨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와 주세요

이소정

2007.02.05 19:54
*.219.169.252
선생님, 치료 잘 받으시고 오세요.

사놓기만 하고 읽지 못한 책들 다 읽고, 한꺼번에 알려주셨던 음악 10번씩 다 들을 때 즈음...
기다렸다는 듯이 다시 저희를 불러주실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즐거운 기다림이었다고 말씀드릴 날을 손꼽아 기다리려고 합니다.
그리고는 더 열심히, 더 행복한 마음으로 수업에 참여하리라 생각해 봅니다.

잘 다녀오세요...

박선주

2007.02.05 20:31
*.73.21.18
제 무식이 너무 부끄러워서 선생님 눈빛한번 제대로 쳐다볼 수 없었습니다.
그 눈빛 한번 당당히 뵈올수 있도록 부디 완쾌하시길 기원합니다.

김향미

2007.02.05 20:50
*.114.22.104
주말,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다가 울컥, 올라왔습니다.
아무것도 안하는 제 뇌는 지나치게 멀쩡한데, 고뇌하는 선생님의 뇌는 왜 고난을 겪으시는 것인지...
그 옛날 누군가처럼 장대에 놋뱀이라도 달아놓고 싶은 심정이지만,
선생님이 벌떡 일어나서셔 끌어내리시겠지요.
괜한 걱정과 위로보다 그저 공부하며, 기다리기를 바라심을 알기에 그러기로 마음 잡습니다.

최성은

2007.02.05 21:04
*.80.39.135
건강하신 걸음으로, 산책하듯 다시 저희들에게 와주실때까지
말씀해주신 책들도 보고, 감상도 많이하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잠시 저희들도 잊으시고 편한마음으로 치료받고 돌아오세요.
다시오셔서 '모여'라고 말씀하시면 언제든 강의실로 달려가겠습니다.

김은연

2007.02.05 22:24
*.241.18.158
제가 아는 선생님도 똑같이 재발되어 수술을 하셨는데.. 지금은 건강하게 10년째 왕성한 연주활동하고 계십니다.. . 꼭 이겨내시고 오시리라 믿어요!!

이시연

2007.02.05 23:05
*.59.67.88
너무나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의연하고, 단단하게 이겨내시리라 믿습니다.

조성은

2007.02.05 23:29
*.101.166.189
쾌차하셔서 제게도 선생님의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이소영

2007.02.06 00:43
*.229.20.251
빠른 쾌유를 빕니다..치료 받으시는 동안의 시간이 힘들지 않게, 그저 짧은 휴식처럼 지나가길 바랄게요.
힘내세요!
profile

심산

2007.02.06 10:32
*.131.158.75
우리의 삶이 정녕 무의미하고 덧없다고 해도, 그 삶을 직시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또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정녕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바 그대로 교감과 연민, 이것들의 가치는 또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요? 이번 삶을 끝내기 전에 선생님을 만나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더 많이 배우고 싶습니다. 선생님께서 꼭 그렇게 해주시리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저는 단순하게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제대로 된 예술사 수업을 위하여 방학을 얻었다!" 선생님께서 수술과 치료를 받으시는 동안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가능하다면, 예술사 수업을 듣는 분들과 함께, 스터디 그룹이라도 만들어 처음부터 하나 하나 열심히 배우고 익히겠습니다. 선생님도 그렇게 생각하세요..."제대로 된 예술사 수업을 위하여 수강생들에게 방학을 줬다!" 정말이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수업 진도가 몇 달 정도 뒤로 미루어진다고 해서 달라질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저희가 좀 더 '준비된 수강생'들이 되어 선생님을 반갑게 맞이하도록 하겠습니다.

선생님, 이 많은 수강생들의 뜨거운 의지(!)가 보이시죠? 저는 선생님께서 반드시 이 '사소한 난관'을 극복하시고 활짝 웃는 낯으로 다시 돌아오실 것이라는 사실(!)에 추호의 의심도 품을 수가 없습니다. 돌아오셔서, 다시 저희들의 무지(!)를 일깨워주시고, 진정으로 '지적인 삶'이란 어떤 것인지를 몸소 보여주십시오. 저희도 그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부디 수술과 치료의 모든 과정을 의연히 잘 견뎌내시고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소식 전해주십시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박은희

2007.02.06 01:15
*.142.120.104
선생님 꼭 꼭 나으실거라 믿습니다. 언제나 저희들이 응원하고 있는 거 잊지마세요!

이선영77

2007.02.06 02:00
*.230.96.34
오늘 친구와 함께 순서를 기다리다가, 책꽂이에 있는 '예술의 전당' 잡지를 보았어요.
순간 선생님 생각이 나더라구요.. 그래서 잡지를 가져다가 한장한장 넘겨 선생님의 글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제 친구에게 이렇게 말했죠. "이 글 우리 선생님이 쓰신 글이다!" 라고.
비록 한달간이었지만, 저에겐 그렇게 '진심'으로 '당당'하게 '우리' 선생님이라고 소개할 수 있는 기쁨을 주셨어요
앞으로 열한달을 채우면, 전 또 제 주변 사람에게 선생님을 어떤 분이라고 소개하게 될까요?
꼭 완쾌하셔서 그 열 한달, 아니 그 이상의 시간을 꼭 채워주세요!!
힘든 치료과정이겠지만, 꼭 견뎌내시리라고 믿고 있습니다!!!!

유영수

2007.02.06 02:00
*.132.185.28
쾌유를 빕니다. 사정이 있어 현재 수업을 듣고 있지 않지만 내심 5월부턴 수업을 들어야지 생각했는데...
반드시 건강하신 모습 보여 주실거라 믿습니다.

최상

2007.02.06 03:21
*.116.68.9
바쁜 하루 중간즈음 공지를 대하고 잠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선생님, 빨리 쾌차하시길...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김의선

2007.02.06 05:26
*.97.18.158
선생님,밥 잘드시고 치료 잘 받으시고요, 후딱 나으세요. 저도 뵙고 싶어요

노선혜

2007.02.06 08:10
*.237.18.102
쌤... 그때까지 공부 열심히 하고 있을게요.

이유진

2007.02.06 09:31
*.186.42.204
쾌차하시길...

최은영

2007.02.06 10:10
*.1.126.66
'무기한 연기'한다는 문자메세지를 보고 한동안 멍했습니다.

하긴 선생님의 모자 쓴 모습이 조금 어색하긴 했습니다. 나이가 좀 있으신 분 같은데 모자를 쓰고 계셔셔 캐쥬얼하신 분인가 보구나 했습니다. 그런데 실물을 뵈니 상당히 젠틀하신 분이더라구요. 평소에, 특히나 강의와 관계된 부분에서, 캐쥬얼한 복장을 할 만한 분이 전혀 아니더라구요. 다시 한 번 사진을 봤더니 본인 스스로가 상당히 어색해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별 생각안하고 그냥 지나갔지요. 지난 수업시간에 모자 쓴 사진에 대하여 설명하시기 전까진...

오이디푸스를 강독하며 울컥하시는 모습을 뵈었을 때에도 저 나이에도 감정이 저리 풍부하신가 그랬습니다. 심산 반장님이 쓰신 글을 보기 전 까진요...

저는 심산반장님이 제안하신 스타디에 적극 가담할 의지가 있습니다. 어차피 토요일은 1년간 비워놨으니까요. 조중걸선생님이 누구신지 아무것도 모른체 선생님이 심산 홈페이지에 올린 강의소개서만 보고 1년을 무모하게(?) 신청했거든요. 그래서 조중걸 선생님이 오셨을 때 준비된 학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작년 겨울에 개인적인 사정으로 지리산 산골짜기에 근 두 달간 쳐박혀 있었는데요. 거기서 간암환자 한 분을 보았습니다. 요양하러 오신 분이었습니다. 연세가 66세이신 분이었는데 산에서 나무해다 장작패고 그러셨습니다. 60세에 간암이 발병하였는데 그때도 물좋고 공기좋은 요양원에 가서 자연요볍으로 치료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6년만에 재발해서 이번에 지리산 골짜기를 찾아찾아 왔다고 하시더라구요. 여름에 그 분에게 연락이 와서 맛난 점심 같이 먹었습니다. 병원에서 깨끗해졌다고 그러더라면서 밝게 웃으시더군요. 암도 치유될 수 있는 병이구나 그 때 느꼈습니다.

선생님, 모쪼록 힘내시기 바랍니다!

조미경

2007.02.06 11:37
*.35.80.119
토요일 오후를 두려움과 설레임으로 기다리는 즐거움을 주셨습니다.
건강하신 모습으로 다시 오실것을 믿습니다. 힘내세요, 선생님..
profile

명로진

2007.02.06 11:50
*.86.217.161
쾌차하시길 빕니다.....

이미란

2007.02.06 13:31
*.112.97.97
선생님 이 게으르고 무지한 저에게 들을 수 있는 영광을 허락해 주세요

윤선희

2007.02.06 13:48
*.109.0.207
아! 선생님.. 지난 토요일 이후 제머리 속엔 한마디 말 밖에는 생각나지 않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그리고 많은 말씀과 음악을 함께 공유하는 영광을 누리고 싶습니다.
꼭 이겨내실거죠?

유영아

2007.02.06 14:31
*.129.235.169
많이 힘드실 텐데...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치료 받으시고 쾌차하셔서 피차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뵙길 희망합니다.
수업시간에 또 뵙겠습니다.
profile

조상범

2007.02.07 01:05
*.5.163.122
세상에 아직 쓰일 달란트가 많으셔서 꼭 꽤차하실 겁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기다리니까요.
돌아오시면 꼭 그 은혜 함께 하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심산스쿨 홈페이지 실명사용 원칙 공지 심산 2013-12-05 4894
268 차기 워크숍은 2020년 2월에 열립니다 심산 2019-09-17 30
267 현재 [심산반 42기]와 [심산상급반 15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8-10-11 177
266 현재 [심산반 45기]와 [심산상급반 17기] 수강신청 접수중 + 1 심산 2019-08-19 186
265 현재 [심산반 44기]와 [심산상급반 16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9-06-07 227
264 [심산반 43기]와 [심산상급반 16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심산 2018-12-09 283
263 현재 [심산반 41기]와 [심산상급반 14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8-03-10 335
262 [심산반 44기]와 [심산상급반 16기]의 수강신청 접수를 시작합니다 file 심산 2019-04-13 339
261 현재 [심산반 43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9-01-26 343
260 현재 [심산반 40기]와 [심산상급반 13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7-09-19 499
259 [심산반 42기]와 [심산상급반 15기] 수강신청 안내 심산 2018-07-14 521
258 [심산반 41기]와 [심산상급반 14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2 심산 2018-01-01 641
257 [심산반 40기]와 [심산상급반 13기] 수강신청 안내 심산 2017-07-08 725
256 [박헌수반 16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심산 2015-09-16 878
255 [강수진 코미디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중 심산 2015-07-17 891
254 [심산와인반 16기] 수강신청 안내 심산 2014-02-21 902
253 심산스쿨 홈페이지 리모델링 관련공지 심산 2013-10-11 944
252 [내혜전각반 9기] 수강신청 접수중 심산 2013-10-24 950
251 현재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워크숍 진행중 심산 2016-09-25 957
250 현재 [심산반 39기]와 [심산상급반 12기] 수강신청 접수중 심산 2017-01-02 961
249 [강수진 코미디반 2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심산 2015-09-21 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