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6-10-03 21:15:46

댓글

5

조회 수

896

DSC00622.JPG


여러분을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매월당 김시습 기념사업회 창립 5주년 기념공연

2016108() 오후 4, 7

서울 인사동 조계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공연장

 

제가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매월당 김시습 기념사업회(회장 소종섭)가 올해로 창립 5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기념사업회는 창립 5주년을 기념하여 [김시습, 천년의 꿈]이라는 악극 공연을 마련하였습니다. 사실 악극이라고 표기는 하였지만, 이는 편의상의 표현일 뿐, 실제로는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매우 유니크한 공연이 될 듯 합니다. 우리 전통악기들로 현대 창작음악을 연주하는 앙상블 시나위의 연주와 중견 연출가 박근형이 이끄는 극단 골목길의 협연이 어떤 방식으로 전개될지 저도 몹시 궁금합니다.

 

공연장소는 서울 인사동의 조계사 경내에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입니다. 이 기념관의 지하에 전통문화공연장이 있습니다. 공연은 단 하루, 돌아오는 토요일(2016108)의 오후 4시와 저녁 7시에 두 차례에 걸쳐 이루어집니다(아래의 초청장에는 4시와 7시 반으로 표시되어 있는데, 그 이후 공연시간을 조정하여 4시와 7시가 되었습니다). 제작비가 많이 소요되는 공연이지만, 기념사업회의 창립 5주년을 맞이하여 보다 많은 분들을 모시고 싶다는 뜻에서, 무료공연으로 진행할 예정이오니 많은 분들이 아무 부담 없이 홀가분한 마음으로 참여해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당일 밤 8시부터 북한산 우이동에 위치해 있는 코오롱등산학교 교육센터에서 [산악문학] 특강을 해야하는 관계로 4시 공연을 볼 생각입니다. 저와 함께 공연을 보실 분들은 오후 330분까지 위에 설명한 조계사 전통문화공연장 로비로 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공연은 대략 100분 정도 진행됩니다. 공연을 보고난 이후 가까운 인사동 선술집에서 가볍게 술 한잔 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참여하실 분들은 아래에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제게 카톡 혹은 문자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이번 주 토요일 오후,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장에서 반가운 얼굴로 만나뵙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DSC00625.JPG

댓글 '5'

한민철

2016.10.03 22:10

4시 공연 참석합니다.

profile

심산

2016.10.04 20:22

오키, 민철 좋아!

애니원 엘스?

손지숙

2016.10.07 23:05

참석합니다~.

한민철

2016.10.09 01:27

뇌에 찌든 때가 씻기는 기분이었습니다. 너무 좋았습니다.

우리나라 전통음악에 빠졌습니다.

아쟁... 굿입니다!!!

profile

심산

2016.10.16 17:29

...그다지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갔었는데

정말 깜짝(!) 놀랄만큼 놀라운 연주와 연기의 향연이었다


그들의 이름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싶어 여기에 적어둔다


극단 골목길/연출 박근형


김시습/김은우

세조/박완규

단종/김아영


앙상블 시나위/대표 신현식


퓨전 아쟁(?)/신현식

피아노/정송희

퍼커션/장재효

바이올린/허희정

가야금&보컬/김양화


특히 판소리 적벽가 이수자이기도 한 김양화의 보컬은 정말 최고였다


언젠가 이들의 연주를 다시 한번 듣고 싶다


멋진 공연을 주최/주관해준 매월당 김시습 기념사업회에 박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38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03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291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17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49
»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896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69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56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1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06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15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0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424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899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40
432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885
431 글이 돈이 되는 기적에 대하여 + 4 file 심산 2016-03-27 1872
430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 4 file 심산 2016-03-12 1152
429 은수미 의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14 file 심산 2016-02-24 2185
428 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이 19년차로 접어듭니다 + 2 file 심산 2016-01-18 1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