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5-12-19 20:57:24

댓글

9

조회 수

1601

한저.jpg

송년회에서 살아남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심산이 송구영신의 인사말을 올립니다

 

어느덧 올해도 끝이 보이네요. 여러분들은 올 한해를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올해 잘한 일은 무엇이고 후회되는 일은 무엇인지요? 저는 올해 제일 잘한 일로 “심산스쿨 캠퍼스를 없앤 것”을 꼽습니다. 후회되는 일? 저는 원래 후회 같은 거 전혀 안합니다(ㅋㅋㅋ). 내년의 제일 멋진 계획? [하이힐을 신은 남자](1992년)와 [사흘낮 사흘밤](1994년)에 이어 무려 22년(!)만에 세 번째 장편소설을 세상에 내놓는 겁니다. 현재 내정된 제목은 [사랑에 빠진 김시습]입니다. 영어로 [Kim Siseup in Love]라고 하면 아주 명확해지고 마음에 드는데, 그것을 우리말로 옮겨 [사랑에 빠진 김시습]이라고 하니 약간은 어색한 느낌입니다. 제목에 대해서는 조금 더 고민해봐야 되겠습니다.

 

지난 두 달 동안 저는 엄청나게 많은 물건들(주로 책들입니다)과 헤어졌습니다. 적절한 새 주인이 떠오르면 그에게 주기도 했지만, 대개는 그냥 내다버렸습니다. 제가 원래 “뭘 잘 버리는” 성격인데, 하도 내다버리다 보니 재미가 들려, 제 집필실과 자택의 물건들까지 죄다 버렸습니다. 덕분에 제가 머무는 공간들이 매우 넓어졌습니다. 예전에 [심산의 마운틴 오딧세이](2002년)의 서문에 이렇게 쓴 적이 있습니다. “과학적으로 증명할 방법은 없지만 무언가를 버린다는 행위에는 명백히 자기 해방의 기능이 있는 것 같다. 이때 버려지는 것은 물건만이 아니다. 그 물건과 얽혀있는 앙금 같은 미련과 지키지 못한 약속과 남의 눈을 의식한 허장성세 따위가 깨끗이 사라져버리는 것이다.” 지금도 역시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제 올해가 겨우 열흘 남짓 남았군요? 그저께(2015년 12월 17일) [심산반 36기]의 15번째 워크숍을 끝으로 올해의 모든 수업은 마무리 되었습니다. 그리고 버릴 만큼 버렸으니 이제 남은 기간 동안 판판 놀 생각(!)입니다. 내일부터는 올해의 마지막 취재여행을 떠납니다. 여행에서 돌아와 두어 개 남은 송년회까지 해치우고 나면 새해를 맞이하게 됩니다. 사실 딱히 새해를 맞이한다고 해서 희망에 부풀 일은 없습니다. 저로서는 무엇보다도 “아직도 박근혜의 임기가 2년이나 남았다”는 사실이 너무 끔찍하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그래도 세월은 가고, 새해는 오는 거겠지요. 이 송구영신의 계절을 맞아 어떤 글로 인사를 대신할까 잠시 고민했습니다. 하지만 뭐 제가 신년법어를 발표하는 조계종 종정도 아니고, 인류를 구원할 메시지를 던져야할 카톨릭 교황도 아니니까, 그냥 새해를 맞는 제 마음가짐을 담은 전각작품을 하나 골랐습니다.


도판16.jpg

滿窓梅影月明初 만창매영월명초

달이 처음 밝아와 매화 그림자 창에 가득할 때

 

閑著人間不見書 한저인간불견서

세상 사람들이 못 본 책을 한가롭게 짓노라

 

<題金鰲新話>(제금오신화) 2수 중 제1수의 2행과 4행

<금오신화를 쓰며>

 

雪岑詩深山刻 설잠시심산각

김시습의 시를 심산이 새기다

 

해남석 45mm×45mm×10mm×2개

적목액자 210mm×300mm×45mm




김시습이 금오산(현재의 경주남산)에 머물며 [금오신화]를 지을 때 쓴 시이니까 아마도 1465년부터 1468년 사이에,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약 550년 전에 쓰여진 것이지요. 산 속에 작은 움막을 짓고 틀어박혀, 달빛에 매화나무 그림자가 창에 드리울 때, 세상 사람들이 본 적 없는 책을 한가롭게 쓴다……참 멋지지 않습니까?(김시습은 호(號)를 많이 갖고 있었는데, 가장 널리 알려진 호 ‘매월당’이 바로 이 시에서 비롯되었지요). 새해에는 저도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번잡한 세상사로부터 몇 발자국 떨어져서, 책을 쓰되, 다른 사람의 것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독창적인 그리고 새로운, 그래서 “세상 사람들이 본 적 없는” 책을 쓰는 것, 그것이 저뿐 아니라 모든 작가들이 해야 될 일이겠지요. 여기 심산스쿨을 찾아오시는 분들의 대부분이 작가 내지 작가지망생들이시니까 그분들께도 덕담 삼아 이 시구를 새해인사로 올립니다. 새해에는 여러분 모두 “세상 사람들이 본 적 없는” 작품을 쓰시기를!(다만, “달빛에 매화나무 그림자가 창문에 어른거리는”, 그런 멋진 집필실을 갖기는 쉽지 않겠지요? 우리는 과연 550년 전의 조선시대 사람들보다 잘 살고 있는 걸까요?).

 

올해도 여러분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행복한 한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심산스쿨 캠퍼스의 폐쇄과정에서도 많은 분들로부터 “마음이 따뜻해지는” 인사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내년부터는 제가 맡고 있는 [심산반] 및 [심산상급반]만 최선을 다하여 이끄는 한편, 남는 시간과 노력을 창작활동에 쏫아붓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도 남은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송년회에서 술 먹다 죽지 마시고(ㅋㅋㅋ), 더욱 활기찬 모습으로 새해를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새해에는 여러분이나 저나 모두 “세상 사람들이 본 적이 없는 책을 한가롭게 쓸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하면서 송구영신의 인사말을 마칩니다. 내년에 어느 자리에서 뵙든 건강하고 반가운 얼굴로 인사 나눌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댓글 '9'

profile

심산

2015.12.19 21:03

아...내다 버리는 데에만 정신이 팔려서

아직도 홈페이지 정리를 다 못했네

여행 다녀와서 올해 내에 끝낼지 아슬아슬...


여하튼, 위의 글로 나는 새해 인사 한 거야!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이어!!!"

홍주현

2015.12.21 11:51

저는 이번 크리스마스 푸켓으로 떠납니다.

아마 거기서도 빨빨 거리며 돌아다니겠지만

이제 40대가 시작되는 내년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마음을 다잡는 시간이 될 것도 같습니다.

그나저나 푸켓에 IS 들어왔다는데....

인명은 재천이라지만..

살짝 간 떨립니다. ^^


선생님 내년엔 더 행복하시고

크리스마스도 잘 보내세요~

얼굴뵌지 정말 오래되었네요... 인사도 이런식으로 드려.. 죄송하네요 ^^:;


아!! 선생님의 소설책!!

진짜 기대 됩니다.

꼭 완성해주세요~~^^

김희자

2015.12.23 12:37

선생님.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뵙고 싶었던 기회를 다 놓쳤네요~

내년에 뵙길 바라며! 메리 크리스마스!

내혜

2015.12.23 14:19

올해도. 역시 늘 행복하셨다니 좋습니다. 선생님답습니다.

내년에도 그렇게 행복하시길.

 

소멸이란 단어에 대해 많이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소멸'이란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과연 작가답게

제가 생각했던 '소멸'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그가 생각한 '소멸'은 정신이었고

제가 생각한 '소멸'은 그와는 반대였습니다.

작가가 생각한 것이 훨씬 고귀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작가가 생각한 '소멸'을 선택해서

모든 걸 해석 하기로 했습니다.

 

또 다른 김시습을 기대해봅니다.

 

 

장영님

2015.12.24 13:17

올해도 '기를 쓰고 행복해지시려는~~ㅎㅎ 심샘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올해도 심산스쿨에서 새로운 것---.스마트 영화반>>을 배울 수 있어 유용했습니다~~아, 이 상실감은 어쩌나요.


내년에도 

행복해지기 위해 '기'를  쓰는 샘 덕을 많이 보길 바랍니다^^


샘, 다시 시작이네요. 오래 버려둔 소설밭에 잡초가 무성해졌을텐데...낯선 고향집에 돌아가는 

길에는 설렘이 있죠.  메리크리스마스~~!!


새해 건강하시고, 글 복 많이 받으세요.^^

profile

심산

2015.12.24 16:56

아아 주현이가 마흔이 된다고?

첨 봤을 때 이십대 초반의 뽀송뽀송한 여대생이었는데....ㅋ


돈 버느라 바쁜 희자, 메리 크리스마스!^^


내혜 선생님, 썼다 지워도 다 보여요...ㅋ

뭐 소설의 내용이 말 그대로 [김시습 인 러브]인지라...

김시습에게도 행복했던 시간을 선물하고 싶어서...


영님아, 내가 원래 낯을 안 가리잖니...

잡초 무성한 소설밭...외려 편안하게 느껴질듯!


모두들 즐거운 성탄절

그리고 힘찬 새해를 맞이하시길!!!

심정욱

2015.12.27 15:51

삼촌~

멋지네요!


번잡한 세상사로부터 몇 발자국 떨어져서, 책을 쓰되, 다른 사람의 것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독창적인 그리고 새로운, 그래서 “세상 사람들이 본 적 없는” 책을 쓰는 것


새 책 기대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네브라스카에 함 놀러오세요~ ^^

손지숙

2015.12.27 19:44

김시습의 시는 참 좋습니다.

선생님이 새기셔서 더 좋은 것일까요?^^


저는 송년회가 없어서 술 먹다 죽을 일 전혀 없습니다...^^

선생님이야말로 송년회에서 꼭 살아남으십시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rofile

심산

2015.12.29 14:51

범준아, 썼다가 지운다고 해서 내가 못 보는 건 아니란다?

확실히 [히말라야]가 중년 남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건 맞지...ㅋㅋㅋ


정욱아, 지선이랑 호현이가 벌써 그립네

그러게 말이다 너 있을 때 네브라스카에도 한번 다녀가야 하는데...

애니웨이, 해피 뉴 이어 투 유어 패밀리!^^


그리운 지숙이

그 동안 화산회 없어서 어찌 살았누...ㅋㅋㅋ

새해에는 자주 얼굴 보도록 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3 하루의 시작은 웃으며 하는 것이 좋습니다 + 4 file 심산 2017-05-10 583
452 이제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걸까요? + 5 file 심산 2017-03-31 698
451 심산스쿨은 국경일을 준수합니다 + 6 file 심산 2017-03-10 783
450 한국산서회와 함께 하는 인문산행 안내 + 1 file 심산 2017-03-02 810
449 우리 모두 국민선거인단에 등록합시다 + 2 file 심산 2017-02-15 759
448 안남대학교 예술대학 시나리오학과 모집요강 + 11 file 심산 2017-01-02 1270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53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14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309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29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65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913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91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77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7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62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33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8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509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