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5-12-07 17:21:10

댓글

16

조회 수

2143

히말라야의 눈물(앞표지).jpg


심산 [히말라야의 눈물] 출간

영화 [히말라야] 개봉 기념

 

저는 2005년에 한국 초모랑마 휴먼원정대에 공식대원으로 참가하였습니다. 그리고 최근 이 휴먼원정대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상업영화 [히말라야](주연 황정민, 정우/감독 이석훈)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최근에 영화 개봉을 축하하는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자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이렇습니다. "저는 영화 [히말라야]의 제작과정에는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2005년의 한국 초모랑마 휴먼원정대는 원정 이후 두 가지의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하나는 제가 집필한 [엄홍길의 약속](이레, 2005)이라는 책입니다. 이 책은 에세이의 형식을 띄고 있지만 단 하나뿐인 ‘공식 원정보고서’입니다. 당연히 저작권은 제가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MBC에서 제작한 특집 다큐멘터리 [아! 에베레스트](MBC, 2005)입니다. 당시 공중파를 통하여 2시간 동안 방영된 이 작품은 다큐멘터리로서는 이례적으로 높은 시청율을 기록하며 전국민의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12 엄홍길2005.JPG


아에베레스트2005.JPG

 

제가 영화 [히말라야]의 제작 소식을 듣게 된 것은 올해 초였습니다. 사실 조금 의아했습니다. 제작사인 JK필름이나 공동제작자이자 배급을 맡고 있는 CJ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저에게 전화라도 한 통화 했어야 되는 것 아닐까요? 하지만 최근 공개된 예고편을 보고나서는 그 이유를 넘겨 짚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휴먼원정대라는 이름도 그대로 쓰고, 정우가 박무택 역을 맡았고, 황정민이 엄홍길 역을 맡았더군요? 아마도 엄홍길 대장이 영화 [히말라야]의 제작과정에 깊숙이 관계한 것 같습니다. 저는 사석에서는 그를 ‘홍길이형’이라고 부릅니다. "뭐 홍길이형이 관여했다고 하니 이 문제에 대해서는 더 이상 ‘노 코멘트’하겠다"는 것이 저의 공식 입장입니다.

 

[엄홍길의 약속]은 출간 당시 평단과 독서계에서 모두 큰 성공을 거둔 책입니다. 그런데 이 책을 출판했던 출판사가 출판 이외의 사업에서 문제가 생기는 바람에 출판사 자체를 없애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여전히 찾는 사람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엄홍길의 약속]을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새로운 출판사인 ‘지식너머’에서 영화 [히말라야]의 개봉 시기에 맞추어 이 책을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새로 출간된 책의 제목은 [히말라야의 눈물]입니다. 이미 인터넷 서점을 통하여 예약판매를 시작하였고, [히말라야]의 개봉 시기(2015년 12월 16일)에 맞추어 오프라인 서점에서도 판매한다고 합니다. 저로서도 기쁜 일입니다.

 

실제로 제가 영화 [히말라야]를 극장에서 보게 되면 조금은 복잡한 심정이 될 것 같습니다. 너무도 잘 아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니까요. 박무택은 박무택답게 그려졌는지, 엄홍길은 엄홍길답게 그려졌는지, 우리 휴먼원정대는 휴먼원정대답게 그려졌는지. 아마도 상업영화로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이런 저런 변형(dramatize)이 일어났겠지요. 그 ‘달라진 내용’들을 제가 잘 받아들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오해는 하지 마십시오. 저는 영화 [히말라야]가 비평과 흥행 양면에서 모두 커다란 성공을 거두기를 기원합니다. 진심입니다.

 

어찌 보면 연말에 잘 어울리는 컨텐츠일 것도 같습니다. 저는 아직도 휴먼원정대가 남긴 사진들을 들여다볼 때마다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여러분, 영화 [히말라야]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울여주세요. 영화에는 담기지 않았을 법한 보다 깊숙한 이야기를 원하신다면 저의 신간 [히말라야의 눈물]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하지만 각오하셔야 할 겁니다. 예전에 [엄홍길의 약속]을 읽고 눈이 퉁퉁 부을 만큼 울었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산악인들은 가족들이 이 책을 읽을까봐 꽁꽁 숨겨 놓았다고들 하더군요(ㅎㅎㅎ). 여하튼 여러분, 서점에서 그리고 극장에서, 제가 참여했던 휴먼원정대를 만나보시기길!

    

movie_image.jpg  

댓글 '16'

차무진

2015.12.07 17:34

축하드립니다..제가 선생님 스쿨에 찾아가게 된 결정적 이유가 된 책, [엄홍길의 약속]이 다시 새 옷을 입고 출간되었군요. 나중에 책 들고 찾아 갈게요. 사인해주세요

손정우78

2015.12.07 18:53

당장 읽어봐야겠어요!

김승현

2015.12.08 20:49

출간 축하드립니다!

이진구

2015.12.08 22:17

합정에서 홍대 방향으로 진행하는 도로에서 정면을 바라보면 동교동삼거리에 우뚝 선 빌딩에 붙은 영화 <히말라야>의 거대한 외벽포스터가 떡하니 시야를 가로막더군요...아, 돈으로 쳐바르는구나..란 생각이..영화를 보긴 봐야겠지만 먼저 선생님 책을 읽고 가야겠습니다.

서승범

2015.12.09 16:12

내용은 같은지요? 달라졌음 새로운 버전으로도 읽고 싶어서요. 물론 젤 감동적인 건 선생님 육성으로 듣는 것입다만 ^^


profile

심산

2015.12.09 18:25

아하, 무진 그랬어? [엄홍길의 약속] 때문에 심산스쿨이라는 악의 구렁텅이로....ㅋㅋㅋ


정우야, 지금 볼려면 아마 인터넷 예약판매를 주문해야 될듯!

뭐 내일이나 모레쯤 서점에 깔린다는 이야기도 있고...


오키 승현, 고마워!


진구야, 그렇지....상업영화야 일단 돈이지 돈....ㅎ


승범아, 본문 내용은 전혀 바뀐 게 없단다

그렇지 않다도 출판사 측에서는 뭘 더 넣고 뭘 빼고...그런 주문이 있었는데

내가 절대 안된다고 했다

귀차니즘이라기 보다는....일단 기록된 것은 기록된 것이니까!

대신, 개정판 서문을 새로 써서 앞에 붙였고

사진들을 소폭 보강했을 뿐이다

rainbow723

2015.12.09 23:31

씨네 21 황정민 인터뷰 중에서 이런 게 나오더군요.


산악소설 중에 재밌는 책이 참 많다. 심산 작가가 쓴 <엄홍길의 약속>이란 책이 있다. 초반에 열심히 읽다가 점점 거기 얽매이는 것 같아서 읽기를 그만두었다. 촬영을 반 정도 진행했을 때 영월에 있었는데 갑자기 그 책이 다시 보고 싶어졌다. 읽고 나서 굉장히 많이 울었고 크게 반성했다. 사람을 향해 간다는 데에서 새삼 뒤통수를 쳐오는 감정이 있었다.


히말라야 눈물, 읽고 싶네요...


김성훈

2015.12.10 01:51

책까진 어찌어찌 하지 않았네요... 

임은아

2015.12.11 11:12

축하드려요 쌤!^^

profile

심산

2015.12.15 21:02

황정민은 그래도 솔직하고 예의가 바른 친구!

[히말라야]와 관련된 모든 인터뷰에서 내가 쓴 [엄홍길의 약속]을 언급하며

엄청 울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그런데 CJ는?

출판에이전시를 통해서 전해 들은 CJ의 입장은
"뭐 그런 책이 출간되었다는 건 들어서 알고 있지만

우리가 직접 읽거나 참고한 바는 없다"....ㅋㅋㅋㅋ

얘들아, 너네들 지금 장난하냐?

아 참, 너네 대빵, 그 동안 국뽕CF에다가 [연평해전][국제시장]까지 만들었는데

결국엔 유죄판결 받고 구속수감되었더라?

어쩌면 좋으냐...????


성훈아, 책이야 내가 한 줄도 못 고치게 했으니까...


앗 은아! 너 출근 안하고 거기서 뭐해???ㅋㅋㅋㅋ

김영욱

2015.12.16 11:44

영화는 많이 별로입니다. 한 시간은 웃길라고 용쓰고 또 한 시간은 울릴라고 용쓰고......

김신희

2015.12.18 14:20

챗사서 쌤 사인 받으로 가야겠어요~

박민주

2015.12.19 12:58

쌤~~~사인회 함 하시죠~~~~ㅎㅎㅎ
스쿨 문 닫았으니 자꾸 핑게대서 만날 일 만들어요~~~^^

profile

심산

2015.12.19 21:02

영욱아, 그래...? 아 보긴 봐야 될텐데 영 발걸음이 안 떨어지네...


신희야 민주야, 뭔 놈의 싸인회?

아서라 말아라 의미 없다...ㅋㅋㅋ


모두들 새해 복들이나 많이 받기를!^^

김범준

2015.12.24 11:20

영화... 완전 재밌습니다. 제 수준은 아시죠?

어쨌건 한시간 지난후부터 중년남성의 눈물샘 자극... 눈물 콸콸~~~ 카타르시스!

 

싸인회를 빙자한 와인파티 해주십시오.

ㅋㅋㅋ

jiahn

2015.12.27 14:01

잘 지내시죠? '희말라야의 눈물' 읽고 사인 받으러 가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7 그래도 크리스마스 앤 해피 뉴 이어! + 5 file 심산 2016-12-20 638
446 일단! 오늘은 박근혜 탄핵! 을 자축! 합시다 + 9 file 심산 2016-12-09 703
445 우리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5 file 심산 2016-12-02 1291
444 길고 지루한 싸움이 될 듯 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1-19 717
443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이 지옥이다 + 6 file 심산 2016-10-19 749
442 [김시습, 천년의 꿈] 공연에 초대합니다 + 5 file 심산 2016-10-03 896
441 악인들, 지옥에서 만나다 + 7 file 심산 2016-09-25 869
440 뜨거웠던 지난 여름의 제주올레를 돌아본다 + 5 file 심산 2016-09-08 656
439 [심산반 38기]와 [심산상급반 11기] 개강 안내 + 2 file 심산 2016-07-20 1131
438 그란파라디소와 친퀘테레는 잘 있었습니다 + 8 file 심산 2016-07-04 1006
437 이태리의 ‘위대한 천국’에 놀러갑니다 + 4 file 심산 2016-06-15 915
436 쓰러졌다 일어섰다 다시 쓰러진 + 5 file 심산 2016-05-22 1140
435 수락산 계곡에서 발을 씻다 + 3 file 심산 2016-05-05 1424
434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합니다 + 4 file 심산 2016-04-18 899
433 세월호, 그날의 기록 + 5 file 심산 2016-04-17 1140
432 그래도 어쨌든 투표는 하자구요! + 5 file 심산 2016-04-09 885
431 글이 돈이 되는 기적에 대하여 + 4 file 심산 2016-03-27 1872
430 마을미륵에 오방색 비단천을 감아주는 마음 + 4 file 심산 2016-03-12 1152
429 은수미 의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14 file 심산 2016-02-24 2185
428 심산의 시나리오 워크숍이 19년차로 접어듭니다 + 2 file 심산 2016-01-18 1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