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04-25 20:32:13 IP ADRESS: *.110.20.70

댓글

10

조회 수

3411







[img1]

이룰 수 없었던 본드의 꿈
심산의 와인예찬(55) [007 여왕폐하 대작전](피터 헌트, 1969)의 보드카 마티니

편집진으로부터 압력이 들어왔다. 이제 제발 동 페리뇽 타령은 그만해달라는 것이다. 그런데 시리즈 6번째 작품인 [007 여왕폐하 대작전](On Her Majesty's Secret Service, 피터 헌트, 1969)에 등장하는 와인이 또 다시 동 페리뇽(!)이다. 잠시 고민했다. [여왕폐하 대작전]은 건너뛸까? 하지만 그럴 수 없다. 할 말이 너무 많은 작품인 것이다. 독자 여러분께서 이 글을 지면에서 볼 수 있게 되신다면 부디 편집진의 너그러운 아량에 따스한 박수를 보내주시라. 나는 이 영화 속에 등장하는 다른 종류의 술들을 언급하는 것으로 면피하련다.

6번째 작품에서 007이 바뀐 것은 순전히 숀 코너리의 고집 때문이었다. [두번 산다](5/1967)를 찍을 당시 37세였던 그는 “나이가 들어 더 이상의 액션은 부담스럽다”는 핑계로 한사코 차기작의 출연을 거부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 동안 돈도 벌만큼 벌었을 뿐더러 배우로서의 자신의 이미지가 007로 고착되어 버리는 것이 싫어서 그리하였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다급해진 제작진 앞에 마치 하늘에서 뚝 떨어진듯 갑자기 나타난 배우가 바로 조지 레젠비(1939-   )였다.

당시의 홍보 자료들을 보면 상심한 제작자가 머리를 손질하러 미장원에 들렀다가 우연히 그와 마주쳤는데 “첫눈에 007 역을 맡을 배우임을 알아보았다”고 되어 있지만 사실은 그와 다르다. 호주 출신의 무명 배우였던 조지 레젠비는 ‘자신의 전재산을 털어’ 제임스 본드처럼 분장(!)한 다음 제작자 앞에 나타났다고 한다. 도대체 어떻게 차려입으면 제임스 본드처럼 보일 수 있을까? 간단하다. 숀 코너리의 개인 양복점에 가서 양복을 맞추어 입고, 롤렉스 시계를 손목에 차고, 애스턴 마틴 차를 타고 나타나면 된다. 조지 레젠비는 그렇게 하여 제2대 제임스 본드 역을 맡게 되었다.

[img2][img3]

[여왕폐하 대작전]을 보면 조지 레젠비를 007로 각인시키려는 제작진의 노력이 그야말로 눈물겹도록 가상하다. [살인번호](1/1962)에서부터 [두번 산다](5/1967)에 이르기까지 전작들에 나오는 주요 장면들을 재편집하여 삽입하였는가 하면 그 작품들 속에 등장했던 소도구들까지 죄다 꺼내왔다. 술에 대한 취향 역시 전임자의 그것을 고스란히 따라간다. 시리즈 역사상 가장 인상적인 본드걸로 등장하는 백작부인(다이애나 리그)의 호텔방으로 들어갈 때 그는 이렇게 주문한다. “동 페리뇽 1957년과 캐비어를 보내주시오.”

호텔의 바에서 그가 주문할 독한 술 역시 이미 정해져 있다. “보드카 마티니, 휘젖지 않고 흔들어서.” 전임자에게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다양한 술 취향도 슬쩍 드러난다. 피즈 글로리아 레스토랑에서는 몰트 위스키와 물을 시키는가 하면, 격렬한 스키 및 봅슬레드를 타고 난 다음에는 이렇게 말하기도 한다. “브랜디 가져와, 물론 오성급 에네시(Five Star Hennessy)로.” 하지만, 결론부터 말해서, 조지 레젠비는 007이라는 캐릭터에 안착하지 못하고 외면당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이 영화 속의 007은 낯설다. 이전의 007에 비해 지나치게 진중하고 순정파이며 비극적이다. 그는 조직의 명령을 거부하고 개인적인 복수를 위해 블로펠트(테리 사발라스)를 쫓는다. 심지어 백작부인을 진정으로 사랑하게 된 나머지 조직에 사표를 제출하고 그녀와 결혼(!)하기까지 한다. 이 영화는 블로펠트 일당이 007의 아내를 사살한 직후 슬픔과 허무감에 사로잡혀 흐느끼는 조지 레젠비를 비추며 바삐 끝난다. 어느 모로 보나 기존의 007 팬들로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캐릭터요 내용들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박스오피스가 말해준다. [여왕폐하 대작전]은 최악의 흥행성적표를 받아든 것이다.

[img4][img5]

하지만 오해 없기 바란다. 흥행성적이 곧 작품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개인적인 취향의 고백이 되겠지만 나는 이 작품을 좋아한다. 사랑에 빠진 007 혹은 인간적인 고뇌에 몸부림치는 007! 제작자를 비롯한 대다수의 007 팬들은 치를 떨지 몰라도 내게는 제법 매력적이다. 어떤 뜻에서 [여왕폐하 대작전]의 007은 시리즈의 ‘돌연변이’였고, 시대를 너무 앞서간 ‘컬트’였다. 이 위험한 변신이 성공하는 데에는 무려 37년의 세월(!)이 필요했다. [카지노 로열](21/2006)과 [퀀텀 오브 솔러스](22/2008)를 두고 하는 말이다.

007과 백작부인이 스위스의 한 샬레(오두막)에서 나누는 러브신이 인상적이다. 결혼을 약속한 두 사람은 신혼살림 차릴 곳을 꿈꾸어본다. 아카시아 애버뉴, 벨그라브 스퀘어, 베네토, 파리, 모나코? 언젠가 한번쯤은 살아보고 싶은 곳들이다. “그 동안 내게는 시간이 없었어, 이제 사표를 내고 나면 우리 둘이 세상의 모든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잊혀지지 않는 007의 대사다. 루이 암스트롱이 연주한 동명의 주제가(We have all the time in the world)가 흐르면서 마치 뮤직 비디오처럼 펼쳐지던 두 연인의 데이트 시퀀스도 더 없이 아름답다.

내가 이 영화를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 [여왕폐하 대작전]의 주요 로케이션은 스위스 알프스다. 슈테헬베르크(922m)에서 쉴트호른 산(2970m)까지 이어지는 케이블카는 알프스 최난 최장의 코스다. 쉴트호른 산의 정상에는 세계 최초의 산정 회전 레스토랑으로 유명한 ‘피즈 글로리아’가 있다. [여왕폐하 대작전]은 1967년에 이 케이블카와 레스토랑이 완성되자마자 그곳을 카메라에 담았다. 융프라우(4158m), 묀히(4107m), 아이거(3970m) 등 알프스 고봉 200여개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멋진 곳이다. 언젠가 이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게 되시거든 못 다 이룬 본드의 꿈에 대하여 잠시 생각해보시기를.

[img6][img7]

보드카 마티니, 휘젖지 않고 흔들어서
Vodka Martini, Shaken Not Stirred

007이 즐겨 마시는 칵테일로서 시리즈 전작품을 통하여 지속적으로 반복 주문된다. 로저 무어가 “전세계의 바텐더들이 007을 보면 묻지도 않고 이걸 들이민다”면서 웃음을 터뜨렸을 만큼 유명해져서 ‘007 칵테일’이라고도 불리운다. 보드카와 마티니를 섞은 다음 ‘흔들지 않고 휘저어(Stirred Not Shaken)’ 주면 007 칵테일이 아니다.

[심산스쿨] 2009년 4월 25일

profile

심산

2009.04.25 20:46
*.110.20.70
이 글은 3월 중순에 쓴 글이다
그리고 위의 본문과는 달리 '편집진의 아량'이 없어서 지면에 실리지 못했다

그들의 설명에 따르자면 '의례적인 봄철 지면개편'으로 연재를 중단한다고 했다
하지만 조금 의문이다...007 시리즈에 대해서 쓰려면 20회 가까운 분량이 필요하다
그래서 내가 지난해 말에 미리 물어봤다
"이 연재 시작하면 20회 가까이 연재해야 되는데 괜찮겠어?"
그들은 "예스!"라고 했고 그래서 연재를 시작했는데...1/3도 못가서 중단이 되었다

왜 그랬을까...내가 글을 너무 못써서?
혹은 그놈의 '동페리뇽 타령' 때문에...?
아닌 거 같다
연재 중단 1주일 전에 [씨네21]에 쓴 '기형도의 추억' 속에서
중앙일보를 은근히...아니 노골적으로 경멸(!)했기 때문에...?
설마 그 정도로 치졸할 수가 있을까...?

잘 모르겠다
여하튼 최근 신문과 방송에서 가까운 사람들이 줄줄이 쫓겨나고 있는 중이다
씨방새들...솔직히 관심도 없다
니들 꼴리는대로 해라

여하튼 그래서...[심산의 와인예찬]이 연재 지면을 잃었다
그러거나 말거나 난 이태리 여행을 갔다왔고 제주도에서 놀다왔다
그렇게 까맣게 잊고 있다가 컴터를 켜보니 이 글이 있더라

잠시 새로운 지면을 알아볼까...하다가 구차스러운 것 같아서 그만 뒀다
"심산스쿨 홈페이지에다가 연재하지 뭐..."ㅋㅋㅋ
솔직히 이게 제일 편하다

이제는 원고 매수에 연연하지 않아도 된다
눈치 볼 사람도 없다
걍 원하는 만큼 원하는 시간에 쓰면 된다
[심산의 와인예찬]은 계속될 것이다
아마도 내가 죽을 때까지...

근데 문제가 하나 있긴 있다
난...마감이 없으면 글을 안 쓴다(!)는 것이다
과연 내가 앞으로도 계속 이런 글을 쓸까?
잘 모르겠다...

뭐...어찌 어찌 되겠지
모든 이에게 주어진 삶이 있듯이
모든 글에게도 주어진 길이 있다
아마도 그 길을 따라가게 될 것이다...^^

조현옥

2009.04.26 00:55
*.237.170.92
오호라~ 돈을 안 주면 글을 안쓴다는 말씀이지요?

................................
1. 현옥이가 은이에게 산쌤의 모든 '비리!'를 적나라하게 가르쳐 준다.
(예: 산쌤이 옥이를 죽도로 때린 사건!)
2. 샤또몽벨이 이후 '맥주 동호회'로 바뀐다.
3. 인디라이터가 작심해 공동작업으로 '심산의 적과 흑' 을 출판한다.

쓰기 귀찮으시다면 위에서 택 1
profile

심산

2009.04.26 02:34
*.110.20.70
현옥아, 너 지금 그걸 협박이랍시고 하는 거냐?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도 안 나온다...ㅋㅋㅋ

강지숙

2009.04.26 13:29
*.148.219.10
아...옥이 너무 웃긴다.

갠적으로 쌤의 와인예찬이 주~욱 계속되길 바라는 1人.
007시리즈 끝나면 다른 거 뭐 하실까 궁금하기도 하구요.^^

조현옥

2009.04.27 00:39
*.237.170.92
아! 협박도 제대로 못 하다니... 죽도로 맞아도 싸구나...TT

김명연

2009.04.27 14:01
*.162.202.23
오늘 또 하나의 꿈을 맹글어 주셔서 그저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그 주어진 길로 쭉...멋진 글 부탁해요.
profile

심산

2009.04.27 14:12
*.110.20.70
김명연샘의 꿈이라면...
아카시아 애버뉴나 벨그라브 스퀘어에 신혼 살림을 차리는 거...?[원츄][깔깔]

김명연

2009.04.27 20:32
*.162.202.23
심산샘^^
One husband is enough for me.
제 가슴이 워낙 작아서요. 그곳은 탐나지만 신혼 살림을 차리는 일은 없을거야요.^^ㅎㅎ
profile

심산

2009.04.27 23:52
*.110.20.70
Is it enough? Not too much...?[파안]

서영우

2009.05.12 12:03
*.247.145.10
007시리즈의 끝을 간곡히 기다리는 1인입니다요.
어릴적 드레곤볼 만화를 기다리던 심정으로 기다려야 겠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8 심산의 와인예찬(2) 사랑하는 처녀의 젖가슴 + 32 file 심산 2006-11-17 5069
67 심산스쿨에 와인셀러를 들여놓았습니다 + 23 file 심산 2006-09-16 4329
66 심산의 와인예찬(45) 파리의 심판 + 6 file 심산 2008-10-30 4159
65 심산의 와인예찬(56) 클라렛은 보르도 와인의 애칭 + 1 file 심산 2009-05-05 4149
64 심산의 와인예찬(52) 마리아주 모르면 간첩이라고? + 4 file 심산 2009-02-03 4126
63 심산의 와인예찬(46) 판도라의 상자 + 4 file 심산 2008-11-14 3998
62 심산의 와인예찬(48) 베테랑 집사가 깨뜨린 와인 + 4 file 심산 2008-12-12 3993
61 심산의 와인예찬(43) 외로운 일상의 위안 + 3 file 심산 2008-10-04 3972
60 심산의 와인예찬(37) 소믈리에라는 직업의 진실 + 3 file 심산 2008-07-09 3947
59 심산의 와인예찬(50) 007 와인의 역사/서문 + 8 file 심산 2009-01-12 3904
58 심산의 와인예찬(44) 월스트리트 여피들이 사랑한 와인 + 7 file 심산 2008-10-19 3886
57 심산의 와인예찬(11) 내가 마신 로마네 콩티 + 24 file 심산 2007-03-29 3876
56 심산의 와인예찬(41) 가난한 뉴요커들의 데일리 와인 + 6 file 심산 2008-08-24 3712
55 심산의 와인예찬(8) 연약한 소녀와 농염한 여인 + 10 file 심산 2007-02-08 3666
54 심산의 와인예찬(54) 이른 아침에 마시는 샴페인 + 3 file 심산 2009-03-06 3641
53 심산의 와인예찬(27) 놈들이 오기 전에 그녀와 단둘이 + 11 file 심산 2007-11-15 3631
52 심산의 와인예찬(47) 피눈물과 땀방울의 결실 + 3 file 심산 2008-11-26 3546
51 심산의 와인예찬(49) 사랑의 묘약 혹은 선망의 음료 + 5 file 심산 2008-12-26 3528
50 심산의 와인예찬(39) 불타는 지옥의 명품 와인 + 6 file 심산 2008-08-01 3424
» 심산의 와인예찬(55) 이룰 수 없었던 본드의 꿈 + 10 file 심산 2009-04-25 3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