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4-21 19:45:23 IP ADRESS: *.201.16.162

댓글

7

조회 수

3123






지난 4월 18일 [강헌재즈반 2기]가 출범하였습니다
재즈반 2기 수강생인 김성훈 군이 수업은 안 듣고(?) 시라 사진을 찍어 올렸네요
시라 역시 재즈 듣기에는 별 관심이 없고
가방하고 놀기에만 집중하는듯 합니다...ㅋㅋㅋ
요즘은 너무 커져서 이뻐라 안아주는 사람들도 없어
나름 애정 결핍(?)을 느끼는 모양입니다
나라도 자주 안아줘야지...^^
맨 마지막의 강헌 선생님 사진은 보너스!^^

백소영

2008.04.21 23:03
*.237.211.83
지난 일요일에 두루마리 화장지를 죄다 뜯어놓구 그 위에서 귀족처럼 누워있던 시라의 모습이 떠올라요. 휴지를 줍던 현미언니와 저를 아랫것 보듯 하더라는... ㅜ.ㅜ
profile

심산

2008.04.21 23:17
*.235.169.165
아하 노쌤 특강 때? 하하하 원래 쟤네 종족이 그래...
너네가 아랫것 맞아....ㅋㅋㅋ

한수련

2008.04.21 23:24
*.237.210.46
모든 각도가 다 완벽하다. 넘 이뽀~~~
profile

심산

2008.04.21 23:28
*.235.169.165
켁, 얘들아 조용~~~(시라 엄마가 왔다)!ㅋㅋㅋ

김현정

2008.04.22 11:10
*.134.66.69
시라가 있긴 있었군요. 그렇지 않아도 통 못 봐서 다른데로 이사 갔나 했는데...
전 요즘 여자랑 고양이가 참 비슷하다는 생각을 해요. 저도 여자지만요.푸하하.

이주하

2008.04.22 13:24
*.254.126.109
아무래도 시라의 혈통에 캥거루 피가 섞이지 않았나 싶어요.ㅎㅎㅎ

임종원

2008.04.23 10:39
*.129.214.161
성훈, 다음 수업 때는 가방 안에 수면제 탄 정어리 '슬쩍' 넣어둬. 수업 끝나면 타인들이 가방의 무게감과 누군가의 부재를 눈치채지 못하도록 '슬쩍' 들고 나오고..
가격은 온라인 계좌로 '슬쩍'넣어줄테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시라 엄마가 보내온 편지 + 14 file 심산 2008-08-07 3904
30 시라는 야행성 야생동물 + 9 file 심산 2008-07-24 3589
29 시라는 건재합니다 + 4 file 심산 2008-06-10 3109
28 쌤이 없는 틈을 타 + 3 file 한수련 2008-05-03 3017
» 재즈 안 듣고 가방과 놀래 + 7 file 심산 2008-04-21 3123
26 시라 옛집 가져갈 사람 선착순 1명 + 8 file 심산 2008-03-02 3324
25 여고괴담 점프컷 시라 + 10 file 심산 2008-02-23 3570
24 시라와 그녀의 못된 아빠 + 16 file 심산 2008-02-20 3469
23 사진작가의 모델이 된 시라 + 11 file 심산 2008-02-10 3615
22 카리스마 짱 고양이 시라 + 11 file 심산 2008-01-29 3055
21 시라는 코르크를 좋아해 + 9 file 심산 2007-12-14 3204
20 호기심 많은 턱시도 고양이 시라 + 9 file 심산 2007-12-01 3576
19 시라의 새로운 보금자리 + 10 file 심산 2007-10-28 3485
18 턱시도 차림의 팔등신 미녀 + 9 file 심산 2007-10-12 3601
17 와인번개에 놀란 시라 + 16 file 심산 2007-10-04 3899
16 충격영상! 세상에 이런 일이! + 13 file 심산 2007-09-26 3698
15 Syrah Likes Playing With Shopping Bags + 8 file 심산 2007-09-24 3134
14 The Chronicle of Syrah + 10 file 심산 2007-09-19 3337
13 Syrah's New Place + 11 file 심산 2007-09-15 3215
12 She's So Tall & Fast Now + 15 file 심산 2007-09-06 3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