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1-03 10:14:31 IP ADRESS: *.12.65.236

댓글

4

조회 수

2189




김근태
1947-2011

민주화운동가
profile

심산

2012.01.04 03:50
*.110.21.5
선배님, 죄송합니다...
이렇게 황망히 먼 길 떠나시는데
제가 해드릴 수 있는 일이 이런 것 밖에 없어서...
...자꾸 눈물이 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profile

오명록

2012.01.03 11:36
*.221.188.46
어제 명동성당에서 있었던 추모문화제를 다녀왔습니다.
좀더 일찍 찾아뵈었어야 했는데...
조문을 하기위해 줄을 서있으면서 선생의 영전이 가까워 질수록 눈물이 쏟아져 나올 것 같았습니다.
선생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는 것도 부끄러워 참으려 했지만
배를 올리는 동안 참았던 눈물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을 보낼때도 그랬습니다.
죄스럽고 미안하고... 원통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너무 없다는 사실이 부끄러웠습니다.

오래전 동지들을 만났습니다.
그들이 아직도 현장을 지키고 있는 동안, 나는 너무 편하고 안락하게 살고 있는 건 아닐까
선생의 마지막 유언.

" 2012년 점령하라 "

큰형님 김근태...
그는 언제나 앞에 서 있었습니다. 항상 앞장 서 길을 열어주었고 후배들은 그 길을 따라가면 되었습니다.
마지막까지 선생은 그 자리를 지키고 계셨습니다.

이젠 조직도 없고 찾아갈 깃발도 없습니다.
그냥 먹고살 정도의 서민의 삶을 살고 있지만
올한해 2012년...쪽팔리지않게 살겠습니다.

"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갚는다 "


profile

나재원

2012.01.03 14:24
*.12.65.236
한 땀 한 땀 정성이 느껴져서 눈물이 나네요. ㅠㅠ

최준석

2012.01.03 16:43
*.152.24.74
오늘 볼 일 보러 밖에 나갔다가 경찰싸이카 소리가 나서 돌아보니
김근태 고문의 장례행렬이 지나고 있었습니다..
영구차 뒤에 따라가는 버스의 앞 유리에는 '민주주의자 김근태'라고 랩핑이 되어 있더군요..
'민주주의자'라는 다섯 글자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진 빚이 많은 세상에 살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진정한 '민주'란 무엇일까요?
고인의 명복을 빌며 '민주'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는 하루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김시습의 시를 심산이 새기다 + 1 file 심산 2015-09-28 1070
16 전각반이 세월호 관계자들에게 보냅니다 + 1 file 심산 2014-06-12 2381
15 김내혜 전각전 [낮은 골짜기] 오프닝 사진들 + 5 file 심산 2014-04-10 2759
14 심산스쿨 전각무림 창립전 성료 + 7 file 심산 2012-11-15 2362
13 김시습을 새기다 + 3 file 심산 2012-03-29 1970
»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 4 file 심산 2012-01-03 2189
11 심산스쿨 제1회 전각체험교실 성료 + 4 file 심산 2011-12-01 2512
10 박영석을 위하여 + 10 file 심산 2011-11-02 1984
9 존경과 그리움 그리고 회한 + 3 file 심산 2011-10-28 1819
8 석겸화개 전각체험교실 + 5 file 심산 2011-10-12 2746
7 내혜 김성숙 한글전각전(2) + 3 file 심산 2011-10-01 2612
6 내혜 김성숙 한글전각전(1) + 3 file 심산 2011-10-01 2474
5 눈 덮힌 봉우리에 시를 쓰다 + 8 file 심산 2011-09-16 2156
4 한나라 시대의 인장 똑같이 파기 + 8 file 심산 2011-09-09 2447
3 [대부]에 찍어 보낸 심산의 장서인 + 4 file 심산 2011-07-22 2943
2 심산의 기초반 수업 중 습작들 + 9 심산 2011-07-18 2484
1 심산이 칼로 새긴 심산스쿨 + 13 file 심산 2011-07-15 3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