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0-05-08 18:48:50 IP ADRESS: *.241.46.226

댓글

4

조회 수

2620


심산스쿨 SM클럽 친구들은 아마도 기억할 겁니다. 2007년 10월의 아름다운 가을날, 우리는 경주 남산에 올랐습니다. 그때 멀리 포항에서 직접 달려와 우리들에게 경주 남산의 구석구석을 정겹게 보여주신 분이 계시지요. 바로 포항의 산악인 윤석홍 선생님입니다. 그 윤선생님이 새 시집을 내셨군요. [경주 남산에 가면 신라가 보인다]입니다.  시집 뒤에 저의 짧은 발문이 붙어 있습니다.

윤선생님, 시집 잘 받았습니다!
아주 정갈하고 아름다운 시집입니다.
시집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img1][img2]

[경주 남산에 가면 신라가 보인다]
윤석홍 시집, 산악문화, 2010년

한 사내의 숙명적인 남산 사랑

언젠가 윤석홍과 더불어 경주 남산에 오른 적이 있다. 아니다, 남산은 ‘등산’보다는 ‘입산’이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곳이니, 올랐다고 하기보다는 들었다고 하는 게 옳겠다. 그와 함께 남산에 드는 일은 황홀한 체험이다. 윤석홍은 남산의 모든 골과 능선 그리고 모든 탑과 부처들을 제 손금처럼 훤히 꿰고 있는 사내다. 그가 낮으막하나 물기 젖은 목소리로 조분조분 들려주는 남산 이야기는 흡사 나뭇잎을 흔드는 바람소리 같다. 마치 그의 목소리마저 남산의 일부인 듯 느껴진다.

여기 경주 남산을 사랑한 한 사내가 있다. 보름달이 떠오르는 밤이면 그 산의 이 골짜기 저 능선을 애무하듯 훑고 다니는 사내다. 비오는 아침에도 그는 그 산에 들었고 안개 자욱한 새벽에도 그는 그 산에 들었다. 모든 계절을 남산에서 보낸 사내는 마침내 그 산의 일부가 되어갔다. 어찌 기쁨만이 있었겠는가. 어찌 슬픔만이 있었겠는가. 생노병사와 희노애락 모두를 함께 하는 그런 사랑을 우리는 숙명이라 부른다. 이 시집 [경주 남산에 가면 신라가 보인다]는 윤석홍의 숙명적인 사랑 이야기다.

그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있노라면 남산의 모든 골짜기와 능선이 내 눈 앞에 펼쳐진다. 그의 노래에 귀 기울이고 있노라면 남산의 모든 부처와 돌탑들이 내 가슴 위에 솟아난다. 등산을 했다면 우리는 하산해야 한다. 하지만 입산을 했다면 나올 필요 없다. 그곳에서 가뭇없이 사라질 뿐이다. 나는 [경주 남산에 가면 신라가 보인다]에서 한 사내의 삶 전체를 본다. 다시 한번 그와 함께 남산에 들고 싶다.

-심산(산악문학작가, 심산스쿨 대표)

profile

윤석홍

2010.05.10 13:27
*.229.145.41
심산 선생님, 상큼한 글까지 보내주시고 발랄하게 소개해주시니 그저 감사를^^.술고래 잡으러 남산으로 함 오실래요~~
profile

장영님

2010.05.13 18:34
*.144.135.34
윤 선생님, 시집 발간 축하드려요...경주 남산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김성훈

2010.05.14 18:19
*.116.250.204
윤샘...축하드립니다~^^
근데 샘...혹시 그 때 말씀하신 고래가 술고래인가요?ㅋ 전 지금껏 고래고기 먹을 기대만하고 있었는데...ㅋㅋㅋ

조현옥

2010.05.16 22:48
*.50.73.26
능선과 계곡을 구름인양 타고 넘었던 석홍 선생님의 가벼운 발걸음이 생각납니다. 축하합니다!^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무슨 뜻인지나 알고 말해라! + 1 심산 2010-10-16 2753
» 한 사내의 숙명적인 남산 사랑 + 4 file 심산 2010-05-08 2620
23 만년설에 사그라진 불꽃 + 6 file 심산 2009-07-19 3007
22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다운 여자 + 20 file 심산 2009-07-12 3213
21 심산과 손재식의 가상 인터뷰 + 9 file 심산 2008-07-13 3164
20 바위에 미친 행복한 도전자들 + 4 file 심산 2008-05-24 3364
19 임현담 신간 [강린포체 1,2] 출간 + 2 file 심산 2008-05-24 3061
18 내가 사랑한 남자 + 9 file 심산 2008-04-10 3567
17 칸첸중가에서 찍은 사진들(1) + 13 file 심산 2008-03-30 3639
16 위대하고 거대한 농담의 산 + 5 file 심산 2008-01-17 3085
15 내가 읽은 가장 웃기는 책 + 4 file 심산 2008-01-05 3341
14 "산은 탐구대상...철학 문학 담겨있죠" + 7 file 심산 2007-10-16 2992
13 한글로 쓰여진 최초의 세계등반사 + 11 file 심산 2007-10-01 2974
12 그의 DNA가 궁금하다 + 12 file 심산 2007-08-23 3236
11 [백두대간 가는 길] 서평 file 심산 2007-05-04 2680
10 [죽음의 지대] 재출간 서평 + 6 file 심산 2007-04-13 2902
9 [이주향의 책향기] 천연의 사원 + 2 file 심산 2006-12-30 2757
8 산에 올라 세상을 읽다 + 2 file 심산 2006-12-06 2899
7 히말라야라는 존재 + 11 file 심산 2006-12-06 2825
6 우리 시대의 살아있는 등산백과 + 3 file 심산 2006-09-18 2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