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07-13 23:41:06 IP ADRESS: *.237.81.203

댓글

9

조회 수

3148

FAVORITE BOOK

손재식_<한국바위열전>

작가 심산이 주저 없이 집어든 책은 산악사진가 손재식의 다큐멘터리 <한국바위열전>이다. 심산과 손재식이 호탕한 웃음으로 나눈 가슴 벅찬 바위이야기.

손재식은 나의 선배다. 그는 내게 있어 산과 사진과 삶의 선배다. 한때 그와 함께 거의 매주 산에 오른 적이 있다. 그와 함께하는 산행에 나는 언제나 구닥다리 FM2를 들고 나섰다. 그리고 그와 동일한 앵글을 잡고 동일한 셔터 스피드와 동일한 노출로 사진을 찍어댔다. 그것이 헛된 욕망에 불과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데에는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결국 나는 카메라를 내려놓았다.

심산(이하 심) 나는 카메라를 내려놓았는데 형은 자판에 달라 붙었네? 형 글 너무 좋아. 읽으면서 언제나 감탄하고 있어. 이번 책 <한국바위열전>에서도 사진 못지 않게 좋은 게 글이야.

손재식(이하 손) (조용한 웃음)글을 써서 먹고 사는 사람이 사진 찍는 사람한테 글 좋다고 하니까 뭔가 앞뒤가 뒤바뀐 거 같은데? 나는 글을 쓸 때마다 내겐 왜 심산 같은 글솜씨가 없는 걸까 한탄하는데?

어떤 글이냐가 중요한 거지. 미사여구를 뽐내는 글이냐, 드라마틱한 픽션이냐, 체험에 근거한 산문이냐, 그 어떤 척도를 들이대느냐에 따라 좋은 글과 나쁜 글이 갈린다고 봐. <한국바위열전>은 다큐멘터리지. 내 생각에 이런 책을 써낼 수 있는 사람은 형이 유일하다고 봐. 일단 최고 수준의 암벽등반 능력을 갖춰야 하고, 바위에 매달린 채 근사한 사진을 찍을 줄 알아야 하고, 그 바위의 초등자들과 인간적인 교류가 가능해야 되고, 그 모든 것을 담담한 문체로 기록할 줄 알아야 되고. 이 네 가지 역할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는 사람이 대한민국에 또 누가 있을지 의문이야.

아쉬운 점도 많아. 애초 산악전문지에 연재할 때부터 지면이 너무 작아서 초등자들의 내밀한 뒷이야기를 제대로 전할 수 없었던 것이 마음에 걸렸는데, 어찌되었건 일단 이렇게 책으로 엮어내고 나니 이제 여기에 남기지 못한 이야기들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겠구나 싶어서 아쉬운 느낌이 들어.

그건 모든 다큐멘터리 작가들이 필연적으로 감수할 수 밖에 없는 일종의 숙명이지. 내가 <한국바위열전>을 뒤적이면서 느끼는 최고의 기쁨은 이걸 역사로 기록했다는 거야. 누가 어떤 바위를 처음으로 올랐느냐에 대해서 아무도 기억하려 들지 않을 수도 있어. 그래서 이런 책이 필요한 거지. 나는 우리 산악계 선배들의 초등기록을 읽으면서 여러 번 콧잔등이 시큰해졌어. 사실 인수봉과 선인봉의 초등 기록과 그 과정에 얽힌 뒷이야기 같은 것에 관심을 가질 사람들이 도대체 몇 명이나 될까? 역설적으로 ‘바로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의 오롯한 가치가 더욱 돋보여. 형은 정말 큰 일을 해낸 거야. 비록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어 떼돈을 벌지는 못하겠지만(웃음).

처음부터 많이 팔릴 책을 써야겠다는 생각 따위는 없었어. 그저 산에 오르고 사진 찍는 것을 천직으로 아는 내가 그래도 밥값은 했구나 하는 위안감 같은 것을 얻었다고나 할까? 이제 내 작업의 한 획을 그었으니 다시 산으로 가야겠다.

이번에는 낭가파르밧이지? 몸 성히 잘 다녀와. 나는 지난 번에 형과 함께 칸첸중가 다녀온 이후로는 계속 평지를 여행하다가 이번 여름에는 캐나디언 록키로 떠날 것 같아. 우리 둘 다 긴 여행에서 돌아오고 나면 초가을 바람이 선선할 테니까 그때 이 책 <한국바위열전>에 나와 있는 고전적인 바윗길에 함께 붙어보자구!^^

WRITER 심산(작가, 심산스쿨 대표)

[DAZED AND CONFUSED] 2008년 8월호

profile

심산

2008.07.13 23:49
*.237.81.203
[DAZED AND CONFUSED]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세계정상급의 패션 잡지인데
위의 글이 실린 곳은 물론 한국판 [DAZED] 입니다
그곳에서 일하는 사진작가가 글쎄...[한국바위열전]을 머리에 쓰고
저런 포즈를 취하라고 하더군요...
저야 뭐 어떤 포즈를 취하라고 해도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취해주는 인간이어서 그대로 했습니다만
막상 사진을 보니 조금 웃기네요...ㅋㅋㅋ

박주연

2008.07.14 03:05
*.18.192.81
ㅎㅎㅎ 샘.. 하나도 안 웃겨요. 사진 좋아요. (그러면서 웃고 있는 건..)

홍나래

2008.07.14 11:56
*.103.153.183
오묘하네요..샘님 얼굴이 암벽같아요..
profile

심산

2008.07.14 12:35
*.131.158.52
흠...주연 나래가 저렇게 말한다는 건...웃긴다는 뜻임에 틀림 없어...[폐인][우씨][통곡]

이애리

2008.07.14 15:31
*.187.0.180
샘...왜저러는 거야...웃다가 글을 읽고 나니 샘의 포즈가 갑자기 심오해 보여요.ㅋㅋ
간만에 편안한 쉼이 느껴지는데요....
profile

명로진

2008.07.14 17:34
*.129.236.19
사진 좋네요.
그리고 작년 점쟁이 말이 맞았네요.
정말 올해는 지겹게 기내식 드십니다 그려.....
기내식 먹어본지가 어언 1년.....
profile

심산

2008.07.14 17:47
*.131.161.39
9월에 캐나다에서 돌아오는데...임덕용 형님이 11월에 이태리 알프스로 놀러오라고...[깔깔]
이거 웃어야 될지 울어야 될지...[오우]
profile

명로진

2008.07.14 19:55
*.129.236.19
그니까 놀리시는 거죠? ^^
에휴 여행 많이 다니는 사람이 젤 부럽다는......

최상식

2008.07.17 22:57
*.147.29.65
저도 바위열전 샀는디^^*
그래도 아직은 용어나 그런게 낯설어 잘모르겟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다운 여자 + 20 file 심산 2009-07-12 3190
» 심산과 손재식의 가상 인터뷰 + 9 file 심산 2008-07-13 3148
20 바위에 미친 행복한 도전자들 + 4 file 심산 2008-05-24 3296
19 임현담 신간 [강린포체 1,2] 출간 + 2 file 심산 2008-05-24 3033
18 내가 사랑한 남자 + 9 file 심산 2008-04-10 3548
17 칸첸중가에서 찍은 사진들(1) + 13 file 심산 2008-03-30 3603
16 위대하고 거대한 농담의 산 + 5 file 심산 2008-01-17 3055
15 내가 읽은 가장 웃기는 책 + 4 file 심산 2008-01-05 3320
14 "산은 탐구대상...철학 문학 담겨있죠" + 7 file 심산 2007-10-16 2973
13 한글로 쓰여진 최초의 세계등반사 + 11 file 심산 2007-10-01 2939
12 그의 DNA가 궁금하다 + 12 file 심산 2007-08-23 3216
11 [백두대간 가는 길] 서평 file 심산 2007-05-04 2656
10 [죽음의 지대] 재출간 서평 + 6 file 심산 2007-04-13 2880
9 [이주향의 책향기] 천연의 사원 + 2 file 심산 2006-12-30 2734
8 산에 올라 세상을 읽다 + 2 file 심산 2006-12-06 2864
7 히말라야라는 존재 + 11 file 심산 2006-12-06 2804
6 우리 시대의 살아있는 등산백과 + 3 file 심산 2006-09-18 2478
5 잊혀진 영웅들의 이야기 + 2 file 심산 2006-06-19 2327
4 해와 달이 뜨고 지고 + 3 심산 2006-05-15 2607
3 바위에 붙어 봄을 찬양하다 심산 2006-04-29 2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