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24-03-16 22:02:50

댓글

1

조회 수

182

1999년작 [태양은 없다]를 다시 보다

2024313일 재개봉을 자축하며

 

1책표지.jpg

 

모처럼 봄볕이 따사로왔던 토요일 오후, 무려 25년 전에 만들어진 추억 속의 옛영화를 보러갔습니다. 199911일에 전국개봉에 돌입했던 [태양은 없다]입니다. 오늘 극장에서 의외로 많은 관객들이 찾아와 영화를 보는 내내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을 보고 매우 기뻤습니다. 위의 사진은 [태양은 없다] 오리지널 시나리오의 슈팅 스크립트 표지입니다. 역시 먼지가 뽀얗게 앉은 책꽂이의 한 귀퉁이에서 찾아냈습니다.

 

2태양포스터2.jpg

 

개봉 당시의 메인 포스터들 중의 하나입니다. 비바람이 부는 날 잠수대교를 걸어서 건너는 두 녀석의 뒷모습이 안쓰럽기도 하고 웃기기도 합니다. 추레닝 바지에 헐렁한 하와이안셔츠를 입은 도철(정우성)과 어울리지도 않게 아르마니 양복을 위아래로 쫙 빼입은 홍기(이정재). [비트][태양은 없다]는 대충 얼버무려 청춘영화라고 분류되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장르가 사뭇 다릅니다. [비트]누아르(Noir) 청춘영화의 시조’(김영진의 표현)라면, [태양은 없다]쓰라리지만 달콤한 코미디(Bittersweet Comedy)’입니다.

 

3태양권투스틸.jpg

 

개봉 당시 리플렛의 한 페이지를 들여다보다가 오랜만에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 김성수 감독이 저를 가리켜 몇 가지 코멘트를 했는데 낙천적이고 그래서 절대로 세상에 무릎 꿇지 않을 것 같은 사람”? 뭐 여기에는 대체로 동의합니다. 그런데 그는 홍기라는 인물 그 자체다”? 아니 성수야, 이게 무슨 명예훼손죄로 고발당해도 할 말이 없을 것 같은 유언비어냐? 내가 비록 이 시기에 포커나 고스톱이나 당구를 쳐서 네 돈을 좀 따먹기는 했다만, 그래도 내가 홍기라는 인물 그 자체라니 이건 좀 너무한 거 아니냐?(ㅎㅎㅎ)

 

4캡처3.JPG

 

[비트] 촬영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입니다. 촬영현장의 김성수 감독이 위의 사진과 같은 그림을 쓱쓱 그려 툭 내밀었습니다(그는 그림을 매우 잘 그립니다). 이게 뭐냐고 묻는 스태프와 캐스트들에게 김성수는 말합니다. “우리 다음 영화야. 권투선순데 권투를 졸라 못해서 맨날 다운되는 놈 이야기.” [태양은 없다]는 이 한컷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캐릭터를 만들고 플롯을 짜야했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은 너무도 즐거웠습니다(위의 사진부터 아래에 나오는 스틸컷들은 [태양은 없다] 블루레이판에서 캡처한 것이어서 양옆과 위아래가 조금씩 잘려있습니다. 실제의 화면 사이즈와 다르다는 것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캡처104.JPG

캡처173.JPG

캡처194.JPG

캡처195A.JPG

 

[비트]열아홉살의 풍경을 다룬다면, [태양은 없다]스물다섯살의 풍경을 다룹니다. 제가 생각하는 스물다섯살은 이런 나이입니다. 하고 싶은 것은 많은데 뭘 해야 될지 모르는 나이, 재능이나 조건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그저 막무가내로 지르는 나이, 무작정 세상을 향해 덤벼들지만 세상으로부터 너무 많이 얻어터져 펀치드렁크가 되는 나이, 결론적으로 뭘 해도 안되는 나이. 그래서 [태양은 없다]의 키컨셉씬들은 위의 장면들입니다. 스물다섯살의 풍경치고는 너무 비참한가요?

 

캡처27.JPG

캡처44.JPG

캡처55.JPG

캡처87.JPG

캡처97.JPG

캡처98.JPG

캡처152.JPG

캡처165.JPG

캡처167A.JPG

캡처174.JPG

 

우리는 이 비참한 이야기를 최대한 유쾌하게 풀어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택한 장르가 ‘Bittersweet Comedy’입니다. 당대 최고의 청춘스타 두 명을 하나의 프레임 안에 잡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비트]가 장르(누아르)의 법칙 그대로 어깨에 후까시를 잔뜩 준 영화였다면, [태양은 없다]는 어깨에서 완전히 힘을 빼고 즐겁고 편안하게 찍은 영화였습니다. 정우성과 이정재, 두 배우는 모두 우리와 뜻을 같이하여 즐겁게 웃으며 기꺼이 망가져(!)주었습니다. 특히 이정재는 이 영화로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룹니다.

 

캡처10.JPG

캡처49.JPG

캡처50.JPG

캡처50ㅁ.JPG

캡처51.JPG

 

[태양은 없다]는 아마도 한국영화 역사상 만드는 과정이 가장 행복했던작품이었을 겁니다(순전히 저의 주관적인 판단입니다). 우리는 상업영화의 틀 내에서, 자본의 논리와 흥행의 압박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운 상태로, 그야말로 해보고 싶은 거 다 해보며 이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스토리보다는 스타일에 더 집중하여 온갖 영화적 실험을 다 시도해 보았습니다. 이 모든 것이 다 [비트]의 흥행 덕분이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우리의 이 즐거운 촬영현장에 찾아와 기꺼이 카메오로 출연해준 감독들도 많습니다. 누가 누군지 아시겠어요?

 

캡처13.JPG

캡처71.JPG

캡처72.JPG

캡처82.JPG

캡처83.JPG

 

김성수 감독이 [아수라](2016)를 찍을 때의 일입니다. 그를 만나러 사나이픽처스에 갔다가 믿기 어려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박훈정 감독의 [신세계](2013)을 통하여 갑자기 혜성처럼 등장(것처럼 보이는) 배우 박성웅(그래서 제가 홀딱 반한)이 사실은 [태양은 없다]에 출연한 적이 있다는 겁니다. 저는 도무지 기억이 안나 그럴 리가 없다면서 집에 돌아와 [태양은 없다]를 다시 보았습니다. 그런데 사실이더군요. 배역 이름도 없이 그저 병국 패거리들 중의 한명이었고, 당연히 대사가 한 줄도 없었습니다. 배우 박성웅이 고통스럽게 통과해 왔을 그 기나긴 무명과 인내의 세월에 뒤늦게나마 경의를 표합니다.

 

9캡처1.JPG

 

이 영화의 원래 제목은 [펀치드렁크]였습니다. 펀치드렁크(Punchdrunk)란 너무 얻어맞아 정신이 몽롱해진 상태를 뜻합니다. 스물다섯살을 잘 표현하는 단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이후 우여곡절 끝에 제목을 [태양은 없다]로 바꾸었습니다. 촬영감독 김형구는 남대문시장의 그릇가게들을 모두 뒤져 표면이 울퉁불퉁한 유리그릇을 찾아낸 다음, 그것을 렌즈에 맞춰 잘라내어 펀치드렁크 필터라는 독창적인 촬영도구를 만들었습니다. [태양은 없다]에는 이 필터를 장착한 상태로 촬영한 장면들이 여럿 나옵니다. 저와 김성수 감독은 이 작품으로 1999년의 백상예술대상 시나리오상을 수상하였습니다.

 

10캡처109.JPG

 

야 내가 뭐 갈 데가 없어서 여기 있는 줄 알아? 내가 아는 여자애들 집에 가서 일주일씩만 부벼대도 20세기는 그냥 지나가.”(홍기) “그럼 가.”(도철) “?”(홍기) “그럼 글루 가라고.”(도철) “...그건 인생막장에나 하는 짓이지. 내가 지금 인생막장이냐?”(홍기) 제가 좋아하는 대사입니다.

 

11캡처200.JPG

 

실력도 없을뿐더러 펀치드렁크 증세에마저 시달리던 도철은 권투시합 도중 아예 가드를 내리고 제멋대로 씨부립니다., 더 까봐. 맞으니까 졸라 좋다, 씨발! 더 까보라고, 더 까!” 저는 이것이 스물다섯살의 대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대사가 [태양은 없다]키컨셉다이얼로그(Key Concept Dialogue)’입니다.

 

12캡처209.JPG

 

[태양은 없다]의 저 유명한 권투시합 몽타쥬의 마지막 장면입니다. 도철은 TKO패를 당하고 홍기는 사고(사채업자 병국을 가격)를 친 뒤 라커룸에서 다시 만납니다. 도철이 고개를 숙이고 어깨를 들썩이며 흐득흐득 웁니다.나 이길 수 있었어...홍기야 나 씨발...나 진짜 이길 수 있었는데....” 이 대사를 쓸 때 저도 많이 울었습니다.

 

13다운로드.jpg

 

개봉 당시 티저포스터들 중의 하나입니다. 메인카피가 보이시나요? 희망 없는 청춘들을 위한 러브레터! 아니 이렇게 아무 희망도 가질 수 없게 만들어 놓고 무슨 놈의 러브레터 타령이냐고요? [태양은 없다]의 영어제목은 [The City of Rising Sun]입니다. 태양이 떠오르는 도시. 한국어 영화제목에는 태양이 없는데, 정작 실제의 영화에서는 태양이 두 번이나 떠오릅니다. 보석상을 털다가 도망쳐서 도착한 동해의 하조대, 미미의 옥탑방 밖에서 벌벌 떨며 맞이한 새벽의 라스트.

 

캡처163.JPG

캡처164.JPG

캡처214.JPG

캡처215.JPG

캡처216.JPG

 

뭘해도 안되는 나이. 스물다섯살 때에도 태양은 매일 떠오릅니다. 어쩌면 우리는 그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멍청한 뻘짓에 박수를 쳐주고 싶지는 않습니다. 근거 없는 희망을 부추기는 선전선동을 하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얘들아 너무 힘들지? 그래도 태양은 떠오른단다...그런 이야기를 웃으면서 해주고 싶었습니다. 우리를 포함하여 스물다섯살의 청춘을 통과해온 모든 이들에게, 그리고 이제 스물다섯살을 통과해야할 모든 청춘들에게.

 

15캡처225.JPG

첨부

댓글 '1'

profile

심산

2024.03.17 22:09

그리고...[비트]에 이어 [태양은 없다]에서도 심산의 지포라이터 사랑은 계속됩니다. 지포라이터는 홍기의 주요 소품입니다. 아, 그러고 보니 제가 도철이보다는 홍기를 더 좋아했나?ㅎㅎㅎ

 

캡처16.JPG

캡처32.JPG

캡처47.JPG

캡처61.JPG

캡처66.JPG

캡처154.JPG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 2024년 5월 개강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시작 file 심산 2024-03-31 147
» 1999년작 [태양은 없다]를 다시 보다 + 1 file 심산 2024-03-16 182
509 1997년작 [비트]를 다시 보다 + 3 file 심산 2024-03-08 190
508 [비트] [태양은 없다] 2024년 3월 재개봉 확정 + 4 file 심산 2024-02-08 311
507 2024년 1월 개강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시작 file 심산 2023-12-03 227
506 베일에 싸인 신인작가 김정연을 만나다 + 4 file 심산 2023-09-01 544
505 2023년 9월 개강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시작 file 심산 2023-08-06 193
504 심산 출연 [세계테마기행] 방영 안내 + 10 file 심산 2023-06-29 567
503 심산스쿨 심산반 50기 개강을 자축하며 + 5 file 심산 2023-05-15 449
502 5월 개강 워크숍 수강신청 접수개시 file 심산 2023-04-02 170
501 희망 없는 새해에도 삶은 계속됩니다 file 심산 2023-01-11 241
500 2022년이 저물어가고 2023년이 다가옵니다 + 1 file 심산 2022-12-02 318
499 심산스쿨 시나리오워크숍 수강신청 안내 + 1 file 심산 2022-09-18 422
498 차기 워크숍은 2022년 10월에 개강예정입니다 + 1 file 심산 2022-06-07 559
497 올여름 워크숍은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 2 file 심산 2022-05-08 509
496 [심산반 48기]와 [심산상급반 19기] 수강신청 접수개시 + 4 file 심산 2021-12-06 690
495 다음 워크숍은 2022년 1월 둘째주에 열립니다 + 1 file 심산 2021-10-18 607
494 올여름에는 [심산반 47기]만 진행합니다 + 1 file 심산 2021-07-10 613
493 2021년 7월 개강 시나리오워크숍 안내 + 2 file 심산 2021-06-06 652
492 올봄에는 [심산상급반]만 진행합니다 + 3 file 심산 2021-02-28 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