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9-10-16 17:02:07

댓글

3

조회 수

83

P1280682.JPG

무려 두달 반만에 같은 장소로 다녀왔다

오랫만에 나타난 안내견 태평이와 역시 오랫만에 나타난 지숙

그리고 신삥 안서진의 합류가 반가왔다

하염없이 먹기만 하다가 내려왔다

영님이가 "도대체 도정봉에는 언제 올라가느냐"고 물어서 반성중이다 ㅎㅎㅎ

P1280652.JPG

P1280657.JPG

P1280663.JPG

P1280664.JPG

P1280670.JPG

P1280679.JPG

P1280686.JPG

P1280687.JPG

P1280692.JPG

P1280694.JPG

profile

심산

2019.10.16 17:03

서진의 <곰 세 마리>가 훌륭했다

영님아, 담주에는 도정봉 올라가자!ㅎㅎㅎ

안서진

2019.10.16 18:01

첫 번째 사진 태평이 화보 같은데요? ㅋ

좋은 거 많이 보고, 덕분에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즐거웠습니다~

언젠가.. 담 번에 들어오게 될 신삥의 곰세마리도 꼬옥.. 보고 싶습니다. ㅋㄷ

 

profile

장영님

2019.10.18 00:47

ㅎㅎ 이제는 도정봉 올라가보고 싶습니다.

발목을 잡는 밥터 계곡과

산중턱에서 보던 북한산, 도봉산을 뒤로하고~^^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