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8-06-05 21:23:51

댓글

1

조회 수

70

DSC04658.JPG

오랫만에 혜경이과 진영이가 왔는데 너무 긴 길을 걸었고

심지어 산을 하나 넘었는데도 우리가 원했던 계곡의 물은 말라있었다 ㅋㅋㅋ

여러번 간 길인데도 계속 잠깐씩 길을 잃었고

결국엔 원하던 코스를 완주했지만...너무 많이 먹어서

하산주도 나누지 않고 헤어졌다

아...이 여름의 산행들을 어찌해야 될꼬?

DSC04617.JPG

DSC04621.JPG

DSC04625.JPG

DSC04632.JPG

DSC04634.JPG

DSC04635.JPG

DSC04636.JPG

DSC04638.JPG

DSC04647.JPG

DSC04651.JPG

DSC04656.JPG

 

 

 

 

 

 

 

 

 

 

 

 

 

 

 

 

 

 

 

 

손지숙

2018.06.06 17:17

네,,, 이 여름의 산행들을 어찌해야 할까요...?^^

요 근래에 보기 드물게 힘든(?) 산행이었습니다.^^

진영 언니, 혜경 언니 오랜만에 오셔서 정말 반가웠고요~.

심산 선생님 길 찾느라 애쓰셨습니다~.

윤숙 언니, 성근 선배님, 택호 모두 모두 고생하셨고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