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6-12 10:26:22 IP ADRESS: *.147.6.178

댓글

4

조회 수

3021

[img1]

모든 집안의 천덕꾸러기

[욘커스가의 사람들]의 벨라

 

2년 전 서울 동숭동에서 공연된 연극 [사랑을 주세요]는 브로드웨이 코미디의 황제 닐 사이먼의 퓰리처상 수상작 [욘커스가의 사람들]을 우리 실정에 맞게 번안한 작품이다. 당시 이 연극은 관객 모두를 자지러지게 웃기다가 끝내는 눈물 콧물을 마구 쏟아내는 울음바다로 만들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욘커스가의 사람들]을 원작삼아 만들어진 같은 제목의 영화는 아버지의 사업실패 때문에 졸지에 할머니댁에 기생하게 된 두 명의 장난꾸러기 형제 소년의 시각을 빌려 애증으로 뒤범벅이 된 한 가족사의 이면을 들춰보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 작품에는 결코 잊을 수 없는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바로 덜 떨어진 푼수 고모 벨라(머시디즈 루엘)다.

벨라 고모는 과년한 노처녀다. 그런데 사는 꼬락서니는 나이를 헛먹은 듯, 영락없는 코흘리개 소녀다. 조카들에게 막무가내의 애정을 퍼붓다가도 어느 순간 매몰차게 돌아서고, 큰 소리로 엉엉 울다가도 금세 헤헤거리며 아양을 떠는가 하면, 논리적인 사고라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 자신의 뜻을 제대로 전달하는 데 번번이 실패하고 마는, 덜 떨어진 캐릭터다. 한 마디로 덩치만 컸지 지능은 형편없이 낮고 변덕이 죽 끓듯 하여 비위 맞추기가 애시당초 불가능한 애물단지인 것이다. 그러나 진실은 언제나 보다 깊은 곳에 숨어있다. 조카들에게 놀림거리가 되고마는 이 멍청이 벨라 고모가 없으면 캔디며 케익 따위를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할머니댁의 집안살림은 엉망이 되고 만다.

핵가족 분열이 보편화된 아파트 시대에 유년기를 보낸 독자들에게는 이런 캐릭터가 낯설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나처럼 종손 집안에서 자라난 4형제의 막내이자 허름한 동네 골목에서 불알친구들과 정신없이 뒹굴며 자라난 세대에게는 더 없이 친숙한 캐릭터가 바로 벨라 고모 같은 사람이다. 어느 동네, 어느 집안에나 이런 캐릭터가 있었다. 친척과 동네 사람들 모두에게 바보 병신이라는 손가락질을 당하면서도 더 할 수 없이 곰살맞고 인정에 넘치는 성격으로 세상을 밝게 만드는 사람.

[욘커스가의 사람들]은 벨라라는 캐릭터에 대한 집중분석이자 언제나 억눌려 살아왔던 그녀가 외치는 뒤늦은 자기해방 선언이다. 그녀의 힘겨운 자기주장에는 가족이라는 공동체 안에 내포되어 있기 마련인 편애와 학대와 희생의 역사가 날 것 그대로 드러나 무심하게 살아왔던 우리 모두의 가슴을 후벼판다. 우리는 벨라를 업신여기고 놀려대면서도 그녀의 도움으로 생의 한 시기를 버텨왔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왜 그녀가 유년기에 성장을 멈춰버렸는지를 알지 못하며 궁금해 하지도 않는다.

영화의 대단원에서 벨라는 절규한다. 너무도 상식적이어서 이제는 식상해졌으며 잊혀진 단어를 목놓아 외친다. 그것은 사랑이다. “엄마는 단 한번이라도 날 사랑해준 적이 있어? 오빠는 단 한번이라도 날 자랑스럽게 여겨본 적이 있어?!” 그런 적이 없다. 그래서 우리는 [욘커스가의 사람들]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것이다. 머시디즈 루엘은 이 영화의 원작인 연극무대에서도 벨라 역을 맡아 토니상을 수상한 브로드웨이의 대표적인 성격파 배우인데 과연 그 연기력을 보면 '악' 소리가 절로 난다. 부모 및 형제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는 가족이라면 오늘밤 모처럼 한 자리에 모여앉아 이 영화를 함께 봐도 좋겠다.

[동아일보] 2001년 5월 4일

한수련

2006.06.14 12:58
*.254.86.77
선생님 얘길 들으니 이 영화가 무지 하게 보고 싶은데 영화 검색이 안되네요. 아주 오래된 영환가 봐요.
profile

심산

2006.06.15 14:47
*.147.6.178
나한테 비디오가 있었는데 누굴 줘버렸네? 난 너무 잘 줘서 탈이야...^^

한수련

2006.06.17 10:19
*.76.197.139
ㅎㅎ. 어제 우리동네 비디오가게에서 빌려봤어요. 특선 영화라고 500원 더 비싸드라구요.
그런데 코메디라도 '인간'을 그리기 위해선 뒤에서 심각하고 무거운 장면들이 나와야만 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어요. '인간'의 깊이가 웃음속에 감춰진 슬픔에 있는 것인지. 그런 형태가 아니면 어떻게 밝고 명랑하고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인간'의 진짜 내면을 그릴 수 있을지... 머리만 무지 하게 아프게 만들었던 영화예요. ^^
정보 감사합니다. 닐 사이먼식 코믹대화 도 어렴풋이 감이 잡히네요~

서경희

2007.08.31 16:29
*.219.9.46
그 동네가 어디인지... 어느 비디오가게인지 궁금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이제 그만 오토바이를 멈춰라 + 3 file 심산 2006-06-18 3831
25 짝사랑에 빠진 편의점 소녀 + 2 file 심산 2006-06-18 3842
24 문제에 봉착한 캐릭터 + 1 file 심산 2006-06-18 3365
23 캐릭터 중심 시나리오의 절정 + 1 file 심산 2006-06-18 3786
22 내가 모르는 나 + 3 file 심산 2006-06-17 3290
21 미국의 모순과 분열 + 1 file 심산 2006-06-17 3000
20 품위 있는 삶을 살고 싶다 + 1 file 심산 2006-06-17 3311
19 너무 정직한 것도 피곤해 + 1 file 심산 2006-06-17 2946
18 정처 없는 영혼의 그녀 + 2 file 심산 2006-06-12 3205
17 자신 속에 갇힌 전문가 + 1 file 심산 2006-06-12 3074
16 비열한 거리를 통과하는 남자 + 1 file 심산 2006-06-12 3349
15 사랑에 빠진 푼수 + 1 file 심산 2006-06-12 3063
» 모든 집안의 천덕꾸러기 + 4 file 심산 2006-06-12 3021
13 다른 계급의 여자를 사랑한 남자 + 1 심산 2006-06-08 2913
12 어떻게든 살아남을 놈 + 1 file 심산 2006-06-08 3032
11 방탕한 청춘에겐 핑계가 필요하다 + 8 file 심산 2006-06-08 3275
10 파도처럼 살다간 반항아 + 1 file 심산 2006-06-08 3047
9 허망함을 직시하되 몰두하다 + 4 file 심산 2006-06-08 3016
8 생존과 야망과 원죄 + 1 file 심산 2006-06-06 2842
7 나와 함께 견디어줘서 고마워 + 5 file 심산 2006-05-31 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