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12-04-05 19:07:07 IP ADRESS: *.120.39.137

댓글

9

조회 수

3314


[img1]

양희주의 제주밥상표류기

양희주는 심산스쿨 심산반 13기 출신의 드라마작가다. 오랫동안 잊고 있었는데 엊그제 문득 책을 한 권 보내왔다. 이름하여 [제주밥상표류기](스타일북스, 2012)! 한 마디로 ‘제주맛집순례’인데...뒤적거리다보니 입에 침이 가득 고인다. 나도 제주 깨나 돌아다녔다고 자부하는 놈인데 먹어보긴 커녕 구경도 못한 게 무려 태반(!)이다. 책의 앞 날개에 저자소개를 읽다가 픽(!)하고 웃어버렸다.

양희주 저자소개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를 나와서 꼬박 서울에서 살았다. 온라인, 오프라인을 고루 누비며 디자이너로 밥벌이를 하였다. 아마도 그렇게 쭉 살았다면 지금쯤 꽤나 괜찮은 타이틀로, 꽤나 두툼한 월급봉투를 챙기며, 4대보험의 보장 속에 안정된 노후를 그리며 오늘을 맞이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러나 인생사 아무도 모르는 일. 그녀, 삼십대의 어느날 멀쩡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나와 생계형 작가의 길을 걷기로 결심을 하더니, 또 어느날 멀쩡한 전세방을 빼 훌쩍 제주로 내려가 버린다. 하루이틀 여행도 아니요, 한두 달 방랑도 아니다. 그러기를 벌써 몇 해째. 통장에 입금만 된다면야 음악 칼럼도 줄줄 쓰고, 19금 드라마도 문제없는, ‘목줄 간당간당한 드라마 작가’로 살고 있긴 하나 워낙에 딴짓하길 좋아하는지라 섬에서의 나날은 끌리는 것투성이다. 그 중에서도 그녀의 온정신을 빼앗아간 건 다름 아닌 제주의 음식들. 육지와는 확실히 다른, 제주의 맛이 그녀의 촉을 어지간히 건드렸다. 단단히 빠지더니 섬으로 놀러온 육지인들이 흑돼지구이와 생선회만 찾는 것이 안타까운 지경에 이르렀다. 하여, 그녀. 그저 생활인으로 머물지 않고 제주음식에 대해 한바탕 ‘설’을 풀기로 한다. 그렇게 그녀가 풀어놓은 ‘설’을 듣다보면 어느덧 입안에는 침이 고이고, 마음은 어느새 바다를 훌쩍 건너 제주도 어느 골목 오래된 식당 한구석에 가 앉아 있게 된다.
mail : zoo0717@korea.com

이 책을 내게 직접 전해준 어떤 이의 전언에 따르면 “심산스쿨에 갔다가 인생이 바뀌어버렸다”고 했다던데(뭐 인생 조졌다...그런 뜻인가?ㅋ)...희주야, 내가 그랬던 거야? 네 삼십대의 어느 날, 그런 커다란 변화가 있었던 거야? 책 잘 받았다! 고마워...너, 아주 잘 살고 있는 거야!ㅋ 이제 이 책 [제주밥상표류기]에다가 아래의 책 [첫비행기 타고 훌쩍 떠난 제주올레트레킹]을 합치면 ‘심산스쿨표 제주도에서 놀기 매뉴얼’이 얼추 완성된 것 같은데...아아, 제주도 가고 싶다!

[img2]
profile

심산

2012.04.05 19:12
*.120.39.137
희주야, 이 글 읽고 있어?
언제 한번 심산스쿨로 놀러와...
아, 너는 13기니까 심산스쿨에 아예 와본 적도 없겠구나?
언제 명희가 와인 마시러 올 때 쭐레쭐레 따라오렴...
아님 우리...제주도에서 만날까?ㅋ
profile

명로진

2012.04.05 22:01
*.192.162.223
제주에서 만나는 게 정답인 것 같습니다. ^^

양희주 님의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신명희

2012.04.06 12:01
*.99.152.69
이노무 책 때문에...조만간 제주에 갑니다. ^^
저는 많이 먹어봤는데, 왜 또 먹고 싶을까요? ㅎㅎㅎ

차무진

2012.04.06 12:18
*.159.104.74
심산 선생님!!! 심산스쿨 갔다가 인생 조진(?) 사람 여럿 있죠 ㅎㅎㅎㅎㅎ
제주도 가실 때 또 따라붙겠습니다.

최준석

2012.04.06 13:56
*.152.24.74
인생개조전문 심산스쿨..ㅋㅋ

신명희

2012.04.06 18:15
*.99.152.69
희주언니가 요기 와서 봤나봐요~~^^
제게 보낸 메세지를 그대로 전하면....
'잠시 옛 기억에 가슴이 먹먹~ 샘께서 이름도 불러주시고 감동 ㅜㅜ'

아마 혼자서 훌쩍이고 있을 듯....
섬에서 혼자 오래 살더니만 가끔 그러더라구요~~ ^^
암튼...샘게 넘넘 감사하답니다. ^^

최상식

2012.04.06 19:17
*.202.178.55
저에겐 바로 실전적용 도서이군요 ㅋㅋ
profile

심산

2012.04.07 14:29
*.244.150.181
희주는 아예 제주도에 눌러 살고 있는 거야?
섬처녀 다 됐네..제주 가서 얼굴 마주 보고 한라산 몇 병 눕혀야겠다...^^

신명희

2012.04.09 19:01
*.99.152.69
희주언니....
작년 말에 오피스텔 2년 연장 계약했으니...쭈~~욱~~ 살겠지요? 2년은....
그리고...샘~~ 언니는 한라산 안 좋아해요.
와인을 많이 마셔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 세 여자의 유쾌한 동거기 + 5 file 심산 2016-08-12 1259
152 박연선 작가의 첫번째 장편소설 + 5 file 심산 2016-08-12 1400
151 매월당김시습기념사업회 2013년 정기 총회 및 송년회 file 심산 2013-11-24 1829
150 여수 금오도 비렁길 트레킹 + 2 file 심산 2013-10-23 2960
149 배를 놓치고, 기차에서 내리다 file 심산 2013-10-19 2228
148 한달 동안 알프스 트레킹을 떠납니다 + 25 심산 2013-06-26 3317
147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 19 심산 2013-01-25 2615
146 길의 노래를 들어라 + 5 file 심산 2013-01-07 2121
145 제주의 땅끝에 서다 + 5 file 심산 2013-01-07 2185
144 이 나라를 세운 것은 해녀들이다 + 3 file 심산 2012-12-31 2307
143 제주올레 완성과 서명숙 이사장 + 9 file 심산 2012-11-27 2368
142 내가 탔던 사고차량의 동영상을 보고 + 23 심산 2012-10-17 2935
141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 3 file 심산 2012-09-17 2264
140 제주올레 완성기념 걷기 참가자 모집 + 1 심산 2012-09-06 2139
» 양희주의 제주밥상표류기 + 9 file 심산 2012-04-05 3314
138 김근태의 추억 + 11 file 심산 2011-12-30 2773
137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2) + 18 file 심산 2011-08-12 3185
136 심산 몽골리아 여행사진들(1) + 14 file 심산 2011-08-12 3124
135 ...그리고 올레는 계속된다 + 12 file 심산 2011-05-03 3420
134 제주올레, 박물관에서 걷다 + 11 file 심산 2011-03-04 3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