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6-07-04 01:35:21 IP ADRESS: *.110.114.133

댓글

0

조회 수

2522

[img1]

권투로 표출된 흑인들의 절망
노먼 주이슨의 [허리케인 카터]

내가 허리케인이라는 복서에 대하여 처음 알게 된 것은 까까머리 ‘중딩’시절, 밥 딜런의 노래 [허리케인]을 통해서였다. 노래 속의 그가 살인죄로 복역 중인 무기수라는 사실은 그때에도 알고 있었지만 관심 밖이었다. 나는 다만 밥 딜런의 반항적인 목소리와 신나는 비트의 하드록포크에 반해 있었을 뿐이다. 하지만 이제, 거의 30년에 가까운 세월이 흐른 다음에야, 대형스크린을 동해서 비로소 그의 실체와 마주치고는 전율에 몸을 떤다.

루빈 카터는 전형적인 미국 슬럼가의 흑인 소년이다. 열 살 때 이미  10년형을 선고받고 소년원에 수감된 그는 8년 만에 탈출하여 신분을 속이고 미군에 입대한다. 군 생활은 비교적 평탄하여 장교로까지 승진하지만 평생토록 그를 뒤쫓는 악질 백인형사는 그를 기어코 다시 재수감시킨다. 카터가 이를 악물고 복서로 성장한 것은 그 안에서이다. "이 사회에서는 아무 것도 나를 보호해 주지 않는다. 나는 나 자신을 무기로 만들기로 결심했다. 복싱만이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다."

카터는 프로복싱선수로서 대성공을 거둔다. 마치 태풍이 휘몰아치는 것 같은 그의 펀치 덕분에 ‘허리케인’이라는 별명까지 얻는다. 하지만 1960년대 주류 미국사회에서 전과자 출신 흑인의 성공은 눈엣가시일 뿐이다. 그는 백인들의 조작 수사와 여론공세에 밀려 저지르지도 않은 살인죄로 무려 세 번의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여생의 대부분을 교도소 안에서 보내게 된다. 절망의 벼랑 끝에서 내동댕이쳐진 카터는 철창 안에서 눈물 젖은 자서전 [제16라운드]를 써 세상을 향해 포효한다.

할리우드 사회파의 거장 노먼 주이슨의 역작 [허리케인 카터]는 바로 이 자서전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전기 영화다. [허리케인 카터]는 권투영화라기 보다는 인권영화에 가깝다. 실제로 훗날 그의 출옥에 결정적인 구실을 한 흑인소년 레즈라의 관점에서 본다면 일종의 성장영화라고도 볼 수 있다. 이 영화에서 권투는 흑인들에게 강요된 절망의 표출이다. 암울했던 시대의 희생양이 되어버린 그의 절망적인 삶은 그러나 다음 세대 흑인들의 대중적인 자각으로 이어졌다. 이 극과 극을 오가는 복잡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덴절 워싱턴의 연기가 놀랍다. 1993년 세계권투연맹은 무려 22년 만에 출옥한 루빈 카터에게 세계미들급 챔피언 벨트를 수여한다.

[한겨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낯선 예술가들의 공포와 희열 + 1 file 심산 2006-07-10 3062
45 빙하에 묻힌 영원한 청춘 file 심산 2006-07-10 2610
44 강물의 지배에 순응하라 + 1 file 심산 2006-07-10 2621
43 너만의 바람을 찾아라 + 1 file 심산 2006-07-10 2566
42 기저귀가 아니라 미와시라니깐! file 심산 2006-07-10 2637
41 우리에게 축구는 무엇인가 + 1 file 심산 2006-07-06 2652
40 볼링에 대한 화장실 유머 + 1 file 심산 2006-07-06 2909
39 적과 함께 자일을 묶다 file 심산 2006-07-06 2840
38 가슴 아픈 4쿼터 사랑 file 심산 2006-07-06 2505
37 스포츠영화의 기품있는 클래식 file 심산 2006-07-06 2534
36 폭주족들의 내면일기 file 심산 2006-07-04 2450
35 마이너리그의 웃음과 사랑 file 심산 2006-07-04 2350
» 권투로 표출된 흑인들의 절망 file 심산 2006-07-04 2522
33 게임의 법칙과 삶의 진실 file 심산 2006-07-04 2477
32 어느 삼류복서의 추억 + 2 file 심산 2006-06-30 2777
31 깊이의 유혹에 사로잡힌 영혼들 file 심산 2006-06-30 2589
30 승부가 다는 아니다 file 심산 2006-06-30 2319
29 우리들끼리도 즐거웠어 file 심산 2006-06-30 2467
28 너만의 스윙을 되찾아라 file 심산 2006-06-02 2842
27 낙오자들에게 재기의 기회를! + 2 file 심산 2006-06-02 2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