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03-06 11:59:36 IP ADRESS: *.110.20.70

댓글

3

조회 수

3652






[img1]

이른 아침에 마시는 샴페인
심산의 와인예찬(54) [007 두 번 산다](루이스 길버트, 1967)의 동 페리뇽 1959년

007 영화의 주제가가 세인의 관심을 끌기 시작한 것은 아마도 [위기일발](2/1963)부터였을 것이다. 매트 몬로가 특유의 느끼하면서도 감미로운 목소리로 부른 “연인과 함께 러시아를 떠나다”(영화의 영어 원제)는 해당 연도의 빌보드 차트를 석권하며 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하였다. 이후 새로운 007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그 영화의 주제가를 누가 불렀는가는 세계 대중음악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그것은 마치 매년 새로운 빈티지의 샤토 무통로쉴드가 출시될 때마다 그 라벨을 누가 그렸는가에 세계 미술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과도 같은 현상이다.

007 시리즈와 가장 궁합이 잘 맞는 가수로는 아무래도 셜리 배시를 꼽아야 될 듯하다. 어딘가 되바라지고 쾌락에 탐닉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이 허스키 보이스의 여가수는 [골드핑거](3/1964)로 빅히트를 기록한 다음 [다이아몬드는 영원히](7/1967)와 [문레이커](11/1979)도 멋들어지게 불러제껴 ‘007 시리즈를 대표하는 가수’가 되었다. 이후 낸시 시내트라, 폴 매카트니 앤 윙스, 루루, 칼리 사이먼 등 당대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이 줄줄이 ‘007 주제가 명예의 전당’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이 위대한 가수들 중에서도 007이라는 캐릭터를 가장 잘 표현한 가수는 시리즈 네 번째 작품인 [007 썬더볼](Thunderball, 테렌스 영, 1965)의 주제가를 부른 톰 존스였다. 그가 노래한 007은 이런 사람이다. “다른 이들이 걷는 동안 그는 언제나 달리지. 다른 이들이 말로만 떠드는 동안 그는 언제나 행동하지. 원하는 건 많아도 주는 건 적지. 그를 일컬어 모든 것을 가진 승자라고 하네. 원하는 여자는 언제나 얻고, 그녀가 마음에 상처를 받건 말건 상관도 하지 않지. 그는 썬더볼처럼 공격한다네.”

[img3]

역대 007 영화들 중 최고의 흥행성적을 기록한 작품이 바로 [썬더볼]이다. 900만 달러의 제작비를 쏟아 부어 만든 이 작품은 무려 1억 249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두어 들였는데, 이는 제작비 대비 수익률이나 화폐 가치의 변동 등을 고려해볼 때 [카지노로열](21/2006) 등 최신작들을 모두 제치고 부동의 1위에 해당하는 놀라운 성적이다. [썬더볼]은 현대 액션 블록버스터의 교과서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모든 교과서는 약이 되는 동시에 독이 되기도 한다. 엄청난 스케일과 빈약한 스토리로 관객들의 조롱을 받기 일쑤인 ‘허접한 블록버스터’들의 출발점이 되기도 했다는 뜻이다.

[썬더볼]의 주요 로케이션은 파리와 마이애미 그리고 바하마 제도에서 이루어졌다. 이 영화의 수중 액션 장면들은 반 세기가 지난 지금 봐도 여전히 감탄을 자아낼 만큼 훌륭하다. 특히 바하마 제도는 이후 007 시리즈의 단골 로케이션 장소로 각광 받게 된다. 미스 프랑스 출신의 본드걸 클로딘 오제의 비키니 몸매를 감상하는 것도 물론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하지만 와인애호가의 입장에서 볼 때 [썬더볼]은 다소 밋밋하다. 물론 카지노가 나오고, 본드걸이 나오고, 동 페리뇽 1955년과 캐비어가 나오기는 한다. [살인번호](1/1962)의 악당 닥터노가 좋아했던 빈티지의 동페리뇽을 이제 007이 즐기고 있다는 사실 정도만 짚고 넘어가기로 하자.

[img4][img5]

다섯 번째 작품인 [007 두 번 산다](You Only Live Twice, 루이스 길버트, 1967)는 독특한 오프닝으로 유명하다. 스펙터 일당이 소련과 미국의 우주선을 하이재킹하여 일본의 한 섬에 숨겨놓고 제3차 세계대전을 획책한다는 것이 주된 스토리라인이다. 덕분에 이 작품의 로케이션은 홍콩과 일본에서 이루어졌다. 그런데 홍콩 시퀀스가 시작되자마자 007이 비참하게 죽어 관객들을 놀라게 한다. 물론 알고 보니 007이 너무 유명해져서 적들이 경계를 늦추지 않자 고육지책으로 짜낸 영국정보부의 눈속임 작전이었다.

언제나 하얀 고양이를 쓰다듬는 손만 보여줘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해왔던 스펙터 두목 블로펠트(도널드 플레즌스)가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낸다 점도 특기할만 하다. [두 번 산다]에서 처음으로 대면한 007과 블로펠트의 대사들이 재미있다. 블로펠트가 007에게 말한다. 죽은 줄 알았었는데? 007은 물론 예의 그 느끼한 농담으로 받아넘긴다. 이게 나의 두 번째 삶이야. 블로펠트가 서늘한 저주로 마감한다. 너는 두 번 밖에 못 살아(You Only Live Twice). 결국 [두번 산다]라는 영화 제목은 블로펠트의 대사였던 셈이다.

[두번 산다]는 도쿄올림픽(1964년) 이후 다시 세계무대로 복귀한 일본의 모든 것을 낯 간지러운 이국정취(exoticism)로 도배하여 만든 싸구려 오락영화다. 스모와 온천욕과 사케, 그리고 가라데와 닌자 등이 등장하지만 모두 007을 돋보이게 하려는 소도구로 사용될 뿐이다. 다만 대지진(1995년)으로 파괴되기 이전 고베 구시가지의 모습이 필름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는 사실만이 약간의 위안(?)을 준다.

[두번 산다]의 와인신은 007이 도쿄에서 스펙터의 일본지사장(!)을 만날 때 등장한다. 이른 아침이다. 일본인 두목은 007에게 샴페인을 권하며 말한다. 저는 아침마다 항상 샴페인을 한잔씩 하지요. 007이 주저한다. 간에 나쁠 텐데요. 두목이 피식 웃는다. 난센스에요, 아침의 샴페인은 하루 내내 활력을 주지요. 이쯤에서 두목의 여비서가 슬며시 끼어들며 고혹적인 미소를 날린다. 동 페리뇽 1959년인데도요? 그 여자 때문인지 빈티지 때문인지는 모른다. 어찌되었건 007은 그제서야 못이기는 척 받아들인다. 아무리 아침이라지만 동 페리뇽 1959년이라면 한잔쯤 마셔도 좋을 것 같군요.

[img6][img7]

동 페리뇽

동 페리뇽에 대한 더 이상의 부연설명은 사족일듯 싶다. 007 시리즈 전작을 통해서 가장 사랑받은 와인을 단 하나만 꼽으라면 당연히 동 페리뇽이다. 007이건 악당이건 모두 동 페리뇽이라면 사족을 못 쓴다. 1950년대의 빈티지들 중에서는 특히 홀수년도들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두자. 1953년, 1955년, 1957년, 1959년.

[중앙SUNDAY] 2009년 3월 8일

profile

심산

2009.03.08 17:01
*.110.20.70
왜 계속 동 페리뇽만 나오냐고 [중앙SUNDAY] 측에서 울상...
007이 계속 동 페리뇽만 마시는 걸 날더러 어쩌라구...ㅋㅋㅋ

조현옥

2009.03.10 14:46
*.237.170.92
혹시 이윤호 선생님이 그 일본인 두목? ㅋㅋㅋ
셜리 배시는 무려 15년간을 제대로 불어 제꼈다니, 정말 대단한 목청이군요!^^

김경선

2009.03.11 23:29
*.176.126.169
007이 계속 동 페리뇽만 마셨어요?
세상에 이름이 너무 많았을 뿐이고, 난 그 이름들이 날마다 새로울 뿐이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하윤숙 동문 생일파티 사진전 + 11 file 심산 2012-09-27 2694
67 샤또몽벨 홈커밍데이 120926 + 9 file 심산 2012-09-27 2041
66 아침에 든 철학적 의문 두 가지 + 8 file 심산 2012-09-27 1897
65 와인반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 10 심산 2011-07-21 2870
64 [Wine in Music] Part 2 Lyrics 심산 2011-07-14 2242
63 [Wine in Music] 사진전(2) + 6 file 심산 2011-05-13 2495
62 [Wine in Music] 사진전(1) + 5 file 심산 2011-05-13 2515
61 와인에는 격식이 없다 + 9 file 심산 2011-01-17 2892
60 심산의 와인예찬(56) 클라렛은 보르도 와인의 애칭 + 1 file 심산 2009-05-05 4162
59 심산의 와인예찬(55) 이룰 수 없었던 본드의 꿈 + 10 file 심산 2009-04-25 3421
» 심산의 와인예찬(54) 이른 아침에 마시는 샴페인 + 3 file 심산 2009-03-06 3652
57 심산의 와인예찬(52) 마리아주 모르면 간첩이라고? + 4 file 심산 2009-02-03 4135
56 심산의 와인예찬(50) 007 와인의 역사/서문 + 8 file 심산 2009-01-12 3912
55 심산의 와인예찬(49) 사랑의 묘약 혹은 선망의 음료 + 5 file 심산 2008-12-26 3534
54 심산의 와인예찬(48) 베테랑 집사가 깨뜨린 와인 + 4 file 심산 2008-12-12 4004
53 심산의 와인예찬(47) 피눈물과 땀방울의 결실 + 3 file 심산 2008-11-26 3560
52 심산의 와인예찬(46) 판도라의 상자 + 4 file 심산 2008-11-14 4011
51 심산의 와인예찬(45) 파리의 심판 + 6 file 심산 2008-10-30 4167
50 심산의 와인예찬(44) 월스트리트 여피들이 사랑한 와인 + 7 file 심산 2008-10-19 3894
49 심산의 와인예찬(43) 외로운 일상의 위안 + 3 file 심산 2008-10-04 3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