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8-10-19 02:04:08 IP ADRESS: *.131.158.52

댓글

7

조회 수

3880







[img1]

월스트리트 여피들이 사랑한 와인
심산의 와인예찬(44) [아메리칸 싸이코](메리 해론, 2000)의 샤르도네

지난 주말 부산에 다녀왔다. 부산국제영화제 때문이 아니고 어떤 대학에서 요청한 특강과 작은 와인모임 때문이었다. 와인애호가들끼리는 대화의 벽을 빨리 허문다. 그날 처음 대면한 사람들과도 마찬가지였다. 어색한 수인사는 잠시뿐이다. 첫 번째 와인병을 다 비우기도 전에 우리는 마치 십년지기나 되는듯 편안하게 말을 섞었다. 그날의 대화를 주도한 것은 ‘수불석권(手不釋卷)’이라는 아이디로 널리 알려져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와인전문가였다.

수불석권은 국제적인 신용평가회사의 한국지사장이다. 그는 현재 뉴욕의 월스트리트에서 촉발된 국제금융위기에 대하여 와인전문가만이 내릴 수 있는 새로운 시각을 제공했다. 와인 가격의 거품을 만들어내는 곳도 역시 뉴욕이야. 뉴욕 월가의 CEO들은 비싼 레스토랑을 예약할 수 있는가의 여부로 자신들의 비서를 평가하지. 어렵사리 예약한 레스토랑에 가서 그들이 뭘 마시겠어? 아무렇지도 않게 페트뤼스(Pétrus) 두어 병을 마시고 법인카드로 긋는 거야. 덕분에 고급 와인들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곤 했지.

그런데 최근 그들 중 대다수가 월가에서 퇴출되었어. 자그마한 종이박스에 소지품을 모두 털어넣고는 책상을 비운 거지. 이제 누가 월가의 고급 레스토랑에서 그 비싼 와인들을 마실 수 있겠나? 거품이 빠질 수밖에 없어. 우리는 월가 최고급 레스토랑 몇 군데의 와인 매출현황만 주목하면 돼. 조만간 거품이 빠지면서 맨얼굴을 드러낼 거야. 과연 수불석권다운 냉철한 분석이었다. 뜬금없이 내가 대화에 끼어든 것은 이때였다. 혹시 [아메리칸 싸이코]란 영화 보신 적이 있나요?

[img2][img3]

[아메리칸 싸이코]는 몇 개의 키워드로 파악될 수 있는 영화다. 뉴욕, 금융자본주의, 월스트리트, 젊은 CEO, 명품 패션과 명품 와인, 그리고 정신분열증. 영화의 배경은 이른바 레이거노믹스가 월스트리트를 장악했던 1980년대 후반이다. 주인공인 패트릭(크리스천 베일)은 하버드를 졸업한 수재이고, 아버지가 회장으로 있는 월스트리트 투자은행의 CEO인데, 온몸을 명품으로 휘감고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홀짝거리는 27세의 청년이다. 겉모습만으로는 부럽기 짝이 없는 ‘여피(Young Urban Professionals)'의 전형인 셈이다.

하지만 패트릭의 내면 풍경은 황량하기 그지없다. 그는 세상과 소통할 줄 모른다. 그가 동화되는 사람은 오직 자기 자신뿐이다. 패트릭은 창녀들과 섹스를 할 때도 거울 속의 자기 자신에게만 집중한다. 그는 자기보다 우월해 보이는 모든 사람들을 증오한다. [아메리칸 싸이코]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들 중의 하나는 ‘명함 자랑하기 시퀀스’이다. 패트릭의 명함은 물론 훌륭하다. 하지만 동료들의 명함이 더 훌륭하다. 어떤 녀석은 실리언 레일을 넣었고, 다른 녀석은 달걀껍질을 박아 넣었으며, 또 다른 녀석은 테두리까지 장식한 입체식이다. 우리가 보기엔 그 명함이 그 명함일 뿐이다. 하지만 패트릭은 식은 땀까지 흘리며 고통스러워 한다. 아메리칸 싸이코는 그런 식으로 탄생되는 것이다.

폴(제이어드 레토)은 패트릭에게 큰 실수(!)를 했다. 패트릭보다 멋진 명함을 새겼을 뿐 아니라 패트릭이 예약하는 데 실패한 최고급 레스토랑을 제 집 안방처럼 드나드는 것이다. 패트릭은 폴을 자기 집으로 초청한 다음 도끼로 토막을 내버린다. 그리고 일단 발동이 걸린 살인욕구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달려 나간다.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모델 아가씨, 길거리에서 스친 여자, 옛애인, 창녀, 노숙자, 건물 경비원, 그리고 경찰들에 이르기까지. 영화의 말미에 이르러 그는 자신의 변호사에게 자랑스럽게 털어놓는다. 내가 몇 명이나 죽였는지도 잘 모르겠어. 아마 한 40명쯤 되지 않을까 싶어?

[img4][img5]

[아메리칸 싸이코]는 텍스트가 두꺼운 작품이다. 브렛 이스턴 엘리스의 원작소설 자체가 출간 당시부터 논란거리였다. 이 작품을 각색하여 연출한 매리 해런이 유명한 페미니스트 여류 감독이라는 사실도 이채롭다. 이 영화는 스릴러와 호러와 코미디 그리고 정신분석학 사이를 바삐 오간다. 내게 이 영화는 현대 금융자본주의의 속살을 보여주는듯 하다. 실질적인 재화는 전혀 생산하지도 않으면서 오직 돈놀이와 숫자놀음만으로 부를 키워나가는 괴물. 덕분에 마치 현재 전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국제금융위기의 예고편처럼 읽히기도 한다.

이 영화에는 다양한 와인 신(scene)이 나오는데 그것들이 모두 샤르도네(Chardonnay)라는 것도 흥미롭다. 패트릭은 언제나 샤르도네를 마신다. 레스토랑에서 동료들과 마시고, 나이트클럽에서도 부킹한 여자들과 홀짝이고, 목욕하는 창녀에게도 샤르도네를 권하고, 조만간 토막낼 옛애인에게도 마약을 섞은 샤르도네를 내민다. 근거가 있는 설정인가? 그렇다. 미국인들은 이른바 ‘프렌치 패러독스’라는 것이 소개되기 이전까지 레드 와인보다 화이트 와인을 훨씬 더 많이 마셨고, 그들이 마신 화이트 와인의 대부분은 샤르도네였다. 1980년대 월스트리트의 젊은 CEO들이 샤르도네를 끼고 살았다는 것은 역사적인 사실이다.

그 멋진 황금빛 샤르도네를 마치 ‘아메리칸 싸이코의 와인’처럼 소개하게 된 것 같아 마음이 언짢다. 기분 좋은 이야기로 마무리하자. 그날 밤 수불석권은 우리의 만남을 기리기 위하여 멋진 한시를 한 수 지었다. 홀로 감상하기에는 너무 아까워 이곳에 옮긴다. 본문 속 ‘견교루(見橋樓)’란 우리가 와인을 마셨던 아파트 거실을 뜻하는데, 커다란 통유리창 가득 불 밝힌 광안대교가 보여 그렇게 불렀다. 디캔팅을 ‘정주(整酒)’, 와인셀러를 ‘주고(酒庫)’라고 표현한 대목에서는 웃음이 절로 난다. ‘동서(東西)’란 보르도 지롱드 강의 좌안과 우안일 수도 있고, 보르도와 부르고뉴일 수도 있으며, 프랑스와 미국일 수도 있는, 함축적인 표현이다(한글 번역 역시 수불석권의 솜씨이다).

見橋樓月滿 다리가 보이는 누각에 달빛은 가득하고
主整酒請友 주인은 술을 디캔팅해두고 벗을 청하네
來朋不空手 오는 친구 또한 빈 손이 아니니
酒評如詩話 와인 마시고 평하는 게 마치 시나 글 같도다
談樂和香味 오고가는 대화와 은은히 깔리는 음악은 마치 와인 향과 맛에 버금가는 듯
主忙開酒庫 주인은 이래저래 셀러문 열기에 정신이 없네
東西紅爭勝 동서의 와인들이 누가 나은지 서로 다투는데
客笑誰能退 객은 미소 지으며 말하길 어느 와인 하나 버릴 게 없구료.

[img6][img7]

[중앙SUNDAY] 2008년 10월 19일

profile

장영님

2008.10.19 12:02
*.144.133.110
아메리칸 싸이코 참 인상적이었던, 오래 남는 영화였어요.
언제 광안리 바닷가앞에 있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와인 가게'에 가서
광안대교를 바라보며 샤르도네를 마셔봐야 겠네요.
시 한수 짓기 놀이도 하면서...^^

최상식

2008.10.20 00:09
*.255.44.161
어른이 되어서도 잼나는 놀이거리를 찾아야 하는데...^^광안리 회센터에서 지는 노을 보며 마시는 소주도 기가 막힘다^^

최준석

2008.10.20 13:13
*.46.139.149
주말에 광안리 불꽃축제 보러갔다가 밟혀 죽을뻔 했는데..ㅠㅜ
되는대로 살지 뭐하러 일등하려고 하는지는 잘 몰겠네요..
뒷줄에서 앞서가는 넘들 보는 맛도 쏠쏠한데..ㅋ
profile

심산

2008.10.20 15:57
*.131.158.52
와인만 제대로 즐길 줄 알아도 아메리칸이건 코리언이건 싸이코는 안된다는...^^

조현옥

2008.10.21 00:14
*.53.218.52
옛날에 이 영화보면서 '태양의 제국' 소년인걸 깨닫는 순간, 전율이 쫘악~~!
잘 커줬구나!!! TT
그런데 왠걸, 엄마랑 누나를 폭행했다는 루머가... 이 싸이코가! ㅡ_ㅡ

김주영

2008.10.21 12:59
*.121.66.212
준석아..넌 여러가지 면에서 남들보다 상당히 앞에있거든..ㅋㅋㅋ
앞만보지마.. 너 뒤에 나있어..ㅎㅎ
profile

심산

2008.10.21 13:21
*.235.168.38
그럼 그럼! 준석이보다 고기를 잘 굽는 놈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파안][원츄][깔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하윤숙 동문 생일파티 사진전 + 11 file 심산 2012-09-27 2668
67 샤또몽벨 홈커밍데이 120926 + 9 file 심산 2012-09-27 2026
66 아침에 든 철학적 의문 두 가지 + 8 file 심산 2012-09-27 1880
65 와인반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 10 심산 2011-07-21 2849
64 [Wine in Music] Part 2 Lyrics 심산 2011-07-14 2230
63 [Wine in Music] 사진전(2) + 6 file 심산 2011-05-13 2488
62 [Wine in Music] 사진전(1) + 5 file 심산 2011-05-13 2508
61 와인에는 격식이 없다 + 9 file 심산 2011-01-17 2870
60 심산의 와인예찬(56) 클라렛은 보르도 와인의 애칭 + 1 file 심산 2009-05-05 4138
59 심산의 와인예찬(55) 이룰 수 없었던 본드의 꿈 + 10 file 심산 2009-04-25 3402
58 심산의 와인예찬(54) 이른 아침에 마시는 샴페인 + 3 file 심산 2009-03-06 3628
57 심산의 와인예찬(52) 마리아주 모르면 간첩이라고? + 4 file 심산 2009-02-03 4119
56 심산의 와인예찬(50) 007 와인의 역사/서문 + 8 file 심산 2009-01-12 3892
55 심산의 와인예찬(49) 사랑의 묘약 혹은 선망의 음료 + 5 file 심산 2008-12-26 3524
54 심산의 와인예찬(48) 베테랑 집사가 깨뜨린 와인 + 4 file 심산 2008-12-12 3988
53 심산의 와인예찬(47) 피눈물과 땀방울의 결실 + 3 file 심산 2008-11-26 3536
52 심산의 와인예찬(46) 판도라의 상자 + 4 file 심산 2008-11-14 3986
51 심산의 와인예찬(45) 파리의 심판 + 6 file 심산 2008-10-30 4149
» 심산의 와인예찬(44) 월스트리트 여피들이 사랑한 와인 + 7 file 심산 2008-10-19 3880
49 심산의 와인예찬(43) 외로운 일상의 위안 + 3 file 심산 2008-10-04 3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