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심산 등록일: 2009-12-04 13:08:50 IP ADRESS: *.12.65.186

댓글

8

조회 수

3346


오월 김영자 지음, [아쌈 차차차], 도서출판 이비컴, 2009
인도여행, 90일 간의 차밭살이 이야기

심산스쿨에 연일 경사가 이어지는군요
아래는 [인디언스] 커뮤니티에서 퍼온 글입니다
글쓴이는? 물론 명로진 선생님이고요

=====================================================

[img1]
오늘 김영자 선생님께서 저의 집필실까지 오셔서
따끈 따끈한 새 책 <아쌈 차차차>를 전해 주셨습니다.
마시던 차를 옆에 놓고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책 정말 아담하죠?

저는 인디반 출신 작가들이 전해 준 책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하게 읽어 봅니다.
지금 이 책을 3분의 1쯤 읽어 봤습니다. 소감은?

<아쌈 차차차>는 땀과 눈물의 기록입니다.
책의 마지막, 90일 간 차밭 체험을 마치고
정들었던 루이 엄마 소마리와 저자가 헤어지는 부분에선
저도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저는 책을 램덤으로 읽습니다. ^^)

<아쌈 차차차>가 어떻게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지게
되었는지 저는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습니다.

지난 해 9월,  김영자 선생님이 처음 인디반에 들어 오셨을 때,
그리고 첫 숙제를 내셨을 때,
저는 한숨만 내 쉬었습니다.^^
그에게 물었습니다.
"도대체 글을 써 본 지 얼마나 되셨습니까?"
"6개월 쯤 전 부터 글이란 걸 써 보기 시작했어용."(콧소리 필수!)
[img2]
김영자 선생님의 원고는 고칠 곳이 많았습니다.
비문 투성이에, 과도한 수사, 중언부언에 일기식 글쓰기까지.
저는 인디반과 심화반을 거치면서
그의 글을 하나 하나 지적하고, 수정하도록 했습니다.

오월 선생은 훌륭한 학생이었습니다.
말 귀가 밝았습니다.
하나를 던져주면 열을 깨치는 분이었습니다.
어느 순간 이후 글이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그 순간은 하루 아침에 온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열정과 노력이 아니었다면,
<아쌈 차차차>는 나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잘 나가던 강남 아줌마가
인도 아쌈 주의 차밭에서
불가촉 천민과 어울린 90일의 기록.

그 기록이 가진 힘과 향기를
여러분도 함께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profile

심산

2009.12.04 13:12
*.12.65.186
저도 어제 김영자 선생님으로부터 친히 싸인한 책을 선물 받았습니다
파리바게트에서 사오신 모카 롤 케익(!)과 함께...^^

감동적인 책입니다
책 내용보다도 이 책을 출간하시게 된 그 과정 자체가 감동입니다
김영자 선생님은 문자 그대로 "내일 모레 환갑"이신 분입니다
그런 연세에 이르신 분이 무언가를 배우시겠다고 심산스쿨로 찾아오셨고
그 모든 모진 과정(?)을 죄다 겪어내시고
기어코 자신의 첫번째 저서를 세상에 내놓으시다니...정말 대단하십니다!

김영자 선생님,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profile

명로진

2009.12.04 14:43
*.192.225.223
모진 과정이라.....
그렇죠. 새파랗게 젊은 동료들과
그닥 새파랗진 않지만
여전히 젊다고 우기는 선생 사이에서
글 못 썼다고 구박 많이 받으셨죠. ㅋㅋㅋ

김영자 선생님의 여행기 2탄, 3탄을 기대 합니다.

차영훈

2009.12.04 16:35
*.10.114.5
오월선생님 좋으시겠어요....심산, 명로진 두분 선생님의 찬사와 칭찬을 한번에 다 받으셨으니까요!!!!!

김정한

2009.12.04 17:51
*.47.197.18
드디어 대문에도 떴군요. ㅋ
축하드립니다.

최상식

2009.12.04 22:44
*.202.185.219
축하드려요^^

김영자

2009.12.05 00:03
*.121.175.170
여기저기서 축하 메시지를 받느라 자야 할 시간인데 대문을 못 닫겠네요!
감사함니다~

모진 과정요?
마치 제가 독립투사라도 된....ㅋ
근데 심 선생님!
톡톡 튀는 이런 자리에 웬? 연세, 환갑....운운은 영~
잘 나가시다가 그만....에이...ㅎ ㅎ

심산 스쿨 최고령자 드림....ㅋㅋㅋㅋ
profile

명로진

2009.12.05 02:32
*.192.225.223
최고령자는 아니시죠. ^^
아무튼
저희의 모범이 되어 주셔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는 거....ㅋㅋ
profile

심산

2009.12.05 12:34
*.237.81.203
오월선생님, 최고령자요? 어림도 없습니다
1939년생도 계시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일본은 원래 백제 땅 일컫는 말이었다 + 5 file 심산 2012-06-07 2356
70 사진작가 김영수(1946-2011) + 3 file 심산 2012-05-26 3138
69 와지트를 경영하는 음악평론가 강헌 + 6 file 심산 2012-03-15 6478
68 강북의 가로수길로 떠오르는 경리단길 + 2 file 심산 2012-03-15 5910
67 제대로 된 혁명 + 6 심산 2010-10-08 3007
66 "독서와 글쓰기는 나를 찾아가는 과정" + 3 file 심산 2010-08-02 2915
65 저자초대석/[내 책 쓰는 글쓰기] 저자 명로진 + 3 file 심산 2010-04-12 3524
64 심산 장편소설 [하이힐을 신은 남자] + 20 file 심산 2010-03-12 4304
63 인연 + 4 심산 2010-03-09 3025
62 자출해 봤어요? 안 해 봤으면 말을 하지 마세요 + 4 심산 2010-01-29 3915
61 누군가에게 쓰러지고 싶다 + 4 file 심산 2010-01-22 3385
60 글쓰기 자원봉사자로 변신한 명로진 + 11 file 심산 2009-12-28 3397
59 [아이리스] 작가들 첫 언론 인터뷰 + 1 file 심산 2009-12-20 4433
58 아이들을 만나다 + 5 file 심산 2009-12-18 2651
57 김신애의 상담심리사 2급 기출문제해설집 + 4 file 심산 2009-12-15 6454
56 보이지 않는 빚 + 6 심산 2009-12-05 2676
» 아쌈 차차차? 아쌈 차차차! + 8 file 심산 2009-12-04 3346
54 한 쌍의 바퀴벌레 + 8 file 심산 2009-12-02 3791
53 결혼해서는 안되는 남자들 집중분석 + 5 file 심산 2009-11-17 4104
52 함께 춤을 추어요, 탈린 + 1 file 심산 2009-11-01 3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