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김만수 등록일: 2014-07-14 19:51:48 IP ADRESS: *.118.124.170

댓글

1

조회 수

1644

7년전 이맘때쯤 첫 번째 카미노 순례를 마치고 왔었고,

이번에는 두 번째 카미노 순례로 저번과 같이 기름기 싸~악 빠지고 깊숙이까지 골고루

잘 익은 장작구이 통닭 같이 새까맣게 되어서 어제 귀국했습니다.^^ 

    

그라나다에서부터 시작이라서 시차적응 겸 구경도 좀 하고 떠난 길이었지만,

처음에는 쌀쌀하다가 며칠 지나고 코르도바에 가까워질 무렵부터 산티아고가 있는 갈리시아 지방으로

들어갈 때까지 매일 40도가 넘는 더위에 험한 길에 무거운 배낭에 40km 전후의 강행군으로 발이 수난을 겪었고,

갈리시아에 들어서면서 부터는 비도 많이 만나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세비야에서 다시 시작한 은의 길은 세비야가 이미 여름으로 접어들어서 42~43도를 오르내리고

몇몇 순례자들은 뜨거운 아스팔트 길의 열기를 이기지 못 하고 발병이 나서 집으로 돌아가는 경우도 보았습니다.

한국말은 물론 영어도 안 통하는 곳이 많아서 서바이벌 스페니쉬로 힘들게 식사하고 물건 사고 하며 다녔습니다.^^

​    

1,200km 정도인데, 살라망카 사모라 간의 68km를 버스로 건너뛰었으니 1,100km가 좀 넘는 거리를 걸었고

이후 마드리드로 돌아와서 세고비아와 톨레도를 구경하고 귀국했으니 출입국 일자로 따지면 48일간의 여행이었습니다.

이렇게 여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스페인 현지에서 도움을 준 그곳 분들과 카미노 친구들에게도 감사를 드립니다.



첨부 파일의 용량 제한이 있어서 크기와 화질을 많이 줄였습니다. 즐감 하시기를!


CIMG0218.jpg

알함브라 내부



CIMG0506.jpg

카미노 모사라베길 중에서

멀리 시에라 네바다 산맥의 높은 산에는 며칠 전에 내린 눈으로 하얗다.


CIMG0811.jpg

코르도바로 들어가기 전에 있던 해바라기 밭



CIMG0915.jpg

코르도바의 메스키타 내부



CIMG1652.jpg

은의 길에서



CIMG1891.jpg

어느 하몽 가게



CIMG2426.jpg



CIMG2512.jpg

살라망카 시내로 들어가는 길에서

로만 브릿지와 살라망카 대성당



CIMG2616.jpg



CIMG2683.jpg



CIMG2763.jpg



CIMG2903.jpg

한 성당 외벽에 있는 가장 초기의 순례자상(야고보의 상이라고 했던가?)



CIMG2950.jpg

아침에 내린 비가 그친 후에 나타난 무지개



CIMG3091.jpg



CIMG3344.jpg

높은 산 숲속에서 만난 야생화



CIMG3419.jpg

이른 아침 안개 낀 마을을 벗어나면서


CIMG3721.jpg

오렌세의 알베르게 옆에 있는 박물관 내부(예전에 성당이었던 곳)



CIMG3814.jpg



CIMG3857.jpg



CIMG3968.jpg

순례길 종착지인 산티아고 대성당 앞

찢어지고 닳아서 걸레가 된 두 번째 신발



CIMG3969.jpg

걷고 빈대에게 물리고 가장 수고한 발



CIMG4356.jpg

세고비아에 있는 일명 백설공주의 성



CIMG4545.jpg

세고비아에 있는 로마식 수도교

한영실

2014.07.15 11:17
*.209.107.128

중간중간 눈에 익은 풍경은 좋은데 신과 발을 보니....  그래도 언젠가 카미노 순례길은 도전해봐야겠지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두 번째 카미노 순례길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 1 file 김만수 2014-07-14 1644
72 6박 7일 울릉도 여행기 + 6 임은아 2013-05-30 2692
71 히말라야 EBC 트레킹을 다녀와서 + 2 권우근 2013-02-07 2043
70 쓰미마셍~~ + 13 조현옥 2008-08-20 2629
69 칸첸중가 트래킹 18일차-비가 와요~(The end) 최상식 2008-05-16 1942
68 칸첸중가 트래킹 17일차-집에가기 쉽지않다 ㅋ 최상식 2008-05-16 1650
67 칸첸중가 트래킹 16일차-얌푸틴은 다이뻐^^ 최상식 2008-05-16 1697
66 칸첸중가트래킹15일차-셀렐레패스를 넘어 + 2 최상식 2008-05-14 1500
65 칸첸중가 트래킹 14일차-군사를 떠나며 최상식 2008-05-14 1592
64 칸첸중가 트래킹 13일차-완숙이모님의힘든날들 최상식 2008-05-01 1573
63 칸첸중가트래킹12일차-베이스캠프에 오르다 최상식 2008-04-30 1602
62 마지막이었던 SM산행.. + 4 박민호 2008-04-28 1634
61 좋더이다 아주 좋더이다 + 1 윤혜자 2008-04-25 1520
60 칸첸중가 트래킹 11일차-머리가 아파!! + 3 최상식 2008-04-24 1766
59 칸첸중가 트래킹 10일차-눈의 고향 + 3 최상식 2008-04-23 1541
58 칸첸중가 트래킹 9일차-군사의 휴식 + 4 최상식 2008-04-23 1587
57 칸첸중가트래킹8일차-삼천미터를넘다. + 9 최상식 2008-04-23 1641
56 칸첸중가트래킹 7일차-키야플라 + 4 최상식 2008-04-21 1652
55 칸첸중가트래킹6일차-별빛아래서... + 4 최상식 2008-04-20 1659
54 칸첸중가트래킹5일차-돈앤돈스퍼포먼스 + 4 최상식 2008-04-19 1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