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최상식 등록일: 2008-05-16 11:40:40 IP ADRESS: *.145.12.254

댓글

0

조회 수

1650
얌푸틴을 출발하면서 동네 어귀에 있던 아이들이 귀여워 놀다가 몸에 상처가 부르튼게 보여 내가 가지

고 있던 연고를 주고 왔다.

계속된 장시간 산행으로 조금씩 지쳐가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후미에서 천천히 갔다.점심장소에 도착해선 짜장과 라면으로 배를 채웠다.

너무배가 고파서 솥에다가 밥을 말아먹고 나서야 허기가 가셨다.

오늘부터 나오는 마을 사람들은 셀파족처럼 우리나라 생김새가 아닌 차투리족인가(확실치 않음^^)

하는 인도풍의 외모를 지닌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었다.

날씨가 우중충해서 비가내리다말다를 반복했다.

저녁이 다되어서야 이름모를 마을에 도착해서 (기억안남) 몸이 조금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어깨도 쑤시고 목감기 기운이 있어 밥만 간단히 먹고서 텐트에 들어와 바로 잠을 청했다.

오늘도 늦게 도착하신분들이 몇 있으신데,완숙이 이모님은 자정이 가까워서야 도착하셨다고 한다

이제 낼이면 타플레중으로 가는 날이구나.끝이 보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두 번째 카미노 순례길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 1 file 김만수 2014-07-14 1642
72 6박 7일 울릉도 여행기 + 6 임은아 2013-05-30 2681
71 히말라야 EBC 트레킹을 다녀와서 + 2 권우근 2013-02-07 2031
70 쓰미마셍~~ + 13 조현옥 2008-08-20 2619
69 칸첸중가 트래킹 18일차-비가 와요~(The end) 최상식 2008-05-16 1941
» 칸첸중가 트래킹 17일차-집에가기 쉽지않다 ㅋ 최상식 2008-05-16 1650
67 칸첸중가 트래킹 16일차-얌푸틴은 다이뻐^^ 최상식 2008-05-16 1697
66 칸첸중가트래킹15일차-셀렐레패스를 넘어 + 2 최상식 2008-05-14 1500
65 칸첸중가 트래킹 14일차-군사를 떠나며 최상식 2008-05-14 1591
64 칸첸중가 트래킹 13일차-완숙이모님의힘든날들 최상식 2008-05-01 1573
63 칸첸중가트래킹12일차-베이스캠프에 오르다 최상식 2008-04-30 1600
62 마지막이었던 SM산행.. + 4 박민호 2008-04-28 1634
61 좋더이다 아주 좋더이다 + 1 윤혜자 2008-04-25 1520
60 칸첸중가 트래킹 11일차-머리가 아파!! + 3 최상식 2008-04-24 1765
59 칸첸중가 트래킹 10일차-눈의 고향 + 3 최상식 2008-04-23 1541
58 칸첸중가 트래킹 9일차-군사의 휴식 + 4 최상식 2008-04-23 1587
57 칸첸중가트래킹8일차-삼천미터를넘다. + 9 최상식 2008-04-23 1641
56 칸첸중가트래킹 7일차-키야플라 + 4 최상식 2008-04-21 1651
55 칸첸중가트래킹6일차-별빛아래서... + 4 최상식 2008-04-20 1658
54 칸첸중가트래킹5일차-돈앤돈스퍼포먼스 + 4 최상식 2008-04-19 1599